• 카카오스토리
  • 검색

아이코스·릴, 일반 담배보다 '타르' 더 많다

  • 2018.06.07(목) 14:00

식약처, 궐련형 전자담배 유해성 분석 발표
"11개 유해성분 분석…인체 발암물질 검출"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와 릴에서 일반 담배보다 더 많은 타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가 두 제품을 비롯한 국내 궐련형 전자담배 3종의 유해성을 분석한 결과 니코틴과 타르는 물론 포름알데히드와 벤젠 등 여러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번 분석 결과를 내놓으면서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일반 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업체들은 이번 분석 결과가 오히려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적다는 점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식약처가 조사한 11개 유해성분 대부분이 일반 담배보다 적게 검출된 데다 타르의 경우 단순한 총량 비교는 적절하지 않다는 설명이다.


◇ "궐련형 전자담배, 니코틴·타르 다량 배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국내에 출시된 3개사의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 중 각각 한 개 모델을 선정해 니코틴과 타르 등 11개 유해 성분을 분석했다.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엠버'와 KT&G의 릴 '체인지', BAT코리아의 글로 '브라이트 토바코'를 분석 제품으로 정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일반 담배인 디스플러스, 에쎄프라임 등 다섯 개 제품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분석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검출된 니코틴은 일반 담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세 제품 중에서는 아이코스의 니코틴이 가장 높았고, 릴과 글로 순으로 나타났다.

타르의 경우 아이코스와 릴에서 배출되는 타르의 양이 일반 담배보다 오히려 더 많았다. 글로에서 검출된 타르 역시 일반 담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타르란 담배에서 배출되는 연기에서 니코틴과 수분을 제외한 나머지 유해물질의 복합체를 지칭한다.

니코틴과 타르 외에도 여러 발암물질이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검출됐다. 국제암연구소가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한 포름알데히드와 니트로소 노르니코틴, 니트로소 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은 일반 담배에서 배출되는 양의 20% 이상 나왔다. 2B급인 알세트알데이드의 경우 일반 담배의 28% 수준으로 검출됐다. 다만 타르 외에는 모두 일반담배보다는 배출량이 적었다.


◇ 일반 담배와 비슷 vs 유해물질 크게 감소


식약처는 이번 분석 결과를 내놓으면서 궐련형 전자담배 역시 중독성이 있는 데다 발암물질이 적지 않게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벤조피렌과 벤젠 등의 발암물질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부 제품에서 유해물질 복합체인 타르가 많이 배출된 데 대해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는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또 궐련형 전자담배 대표주자인 필립모리스의 자체 조사 방식에 대해서는 "검증이 이뤄지지 않은 방법"이라고 깎아 내렸다. 식약처는 "독일 연방위해평가원도 필립모리스가 자체 개발한 방법은 국제적으로 합의된 공인분석법이 아니라고 지적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필립모리스는 자체 조사를 통해 "아이코스 증기 속 유해 물질은 일반 담배의 10% 수준"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사들은 즉각 반발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오히려 "식약처의 분석 결과는 당사의 연구 결과를 다시 한 번 입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선 식약처가 조사한 11개 유해성분 대부분이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적게 배출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필립모리스는 "일반 담배보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물질이 현저히 감소되었다는 식약처의 이번 연구 결과는 제품의 위험도 및 유해성 감소 가능성을 보여주는 고무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이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타르가 다량 배출된 결과에 대해서는 "평가가 잘못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필립모리스는 "타르는 담배 연기에서 물과 니코틴을 뺀 나머지를 지칭하는 데 특정한 유해물질이나 성분이 아니다"라며 "연기 구성 성분이 질적으로 달라 배출 총량을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