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남대문 달인호떡·중앙 족발' 롯데백화점 간다

  • 2018.06.18(월) 08:35

'전통시장 상생 상품전' 진행…우수 먹거리 선봬
반응 좋은 먹거리는 백화점 정식 입점 검토

롯데백화점이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위해 전통시장의 인기 먹거리를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은 전통시장 활성화와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오는 20일부터 7월 22일까지 전국 8개 점포에서 순차적으로 인근 전통시장과 연계해 우수 먹거리를 선보이는 ‘전통시장 상생 상품전’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전국 전통시장 상인들의 우수한 상품을 발굴하고 판로 지원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또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행사 마진도 최소화 했다.

‘전통시장 상생 상품전’은 본점을 시작으로 전국 8개 점포가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첫 번째 행사로 오는 20일부터 27일까지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1층 식품관 특설매장에서 총 6개 소상공인 업체가 참여한다.

롯데백화점 식품팀 소속 바이어들은 이번 ‘전통시장 상생 상품전’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 2개월 간 전국의 대표적인 전통시장을 찾아 경쟁력 있는 먹거리 상품을 발굴했다.


이번에 본점에서 진행하는 행사의 대표적인 참여업체로는 '생활의 달인'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왕중왕 자리에 올랐던 남대문 시장의 ‘김진호 달인호떡’, 남대문시장에서 30년간 장사를 해온 ‘중앙 왕족발’, 1988년부터 이어온 중부시장 맛집 ‘큰집 떡집’ 등이 참여한다.

아울러 롯데백화점은 현재 부산광복점, 광주점, 전주점, 아울렛 파주점, 아울렛 이천점, 아울렛 부여점 등 전국 총 9개 백화점 및 아울렛에서 해당 지역의 우수 농산물 및 특산물을 판매하는 ‘향토 특산물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전통시장 상생 상품전’을 통해 전국 전통시장의 다양한 먹거리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롯데백화점은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위해 ‘상생 상품전’을 연 2회 정례화할 계획이다. 이중에서 고객들의 반응이 좋은 상품에 대해서는 향후 백화점 정식 입점도 검토할 예정이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부문장은 “지역 전통시장과 연계해 소상공인들의 우수한 상품을 발굴하고 이를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앞으로 정기적으로 행사를 열어 전통시장과의 상생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