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월드컵 응원' 편의점 맥주·안주 매출 쑥쑥

  • 2018.06.19(화) 15:06

"전국 편의점 매출 들썩…맥주·안주류 인기"

국내 편의점들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응원으로 '반짝 특수'를 누리고 있다. 스웨덴과 예선 1차전이 열린 지난 18일 전국 편의점 매출이 눈에 띄게 올랐다. 특히 맥주와 안주류가 매출 신장을 이끌었다.

 

 

▲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를 앞두고 있는 18일 거리응원이 펼쳐지고 있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주변의 편의점들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 18일 전국 점포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8% 신장했다. 특히 응원이 한창이던 저녁 6시 이후 매출은 30% 이상 늘었다.

매출 신장을 이끈 건 맥주 등 주류와 안주류였다. 세븐일레븐의 18일 저녁 시간대 맥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3.9% 늘었고, 소주와 와인 매출 역시 각각 53%, 70% 증가했다. 안주류 중에서는 냉장식품이 59.4%, 냉동식품이 153.2%, 안주류가 97.5% 각각 증가했다. 

CU와 GS25 역시 맥주와 안주류를 중심으로 18일 매출이 크게 늘었다. CU의 경우 전국 점포의 맥주 매출이 전주보다 125% 늘었고 냉장즉석식은 117% 증가했다. GS 역시 맥주와 냉동식품이 각각 274%, 92% 증가하며 '월드컵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편의점 업체들은 이번 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다소 주춤하긴 했지만 우리나라 대표팀의 경기가 열리면서 점차 응원 열기가 고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편의점의 경우 저렴하고 간편하게 응원 먹거리를 찾을 수 있다는 점에서 '월드컵 응원'의 수혜를 누릴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한 편의점 업체 관계자는 "일상생활과 가까운 편의점을 통해 응원에 필요한 먹거리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은 만큼 자연스레 특수로 연결되고 있다"며 "1차전은 아쉽게 패했지만 16강 진출 가능성은 충분히 열려있어 향후 응원 열기는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