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한국판 돈키호테?' 신세계, 삐에로쑈핑 오픈

  • 2018.06.27(수) 13:29

▲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의 새 야심작인 만물잡화점 개념의 전문점 '삐에로 쑈핑'이 오는 28일 오픈을 앞두고 기자단 사전 공개 행사를 갖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마트가 만물상 개념의 잡화전문점 '삐에로 쑈핑'을 28일 오픈한다.

 

삐에로 쑈핑은 'FUN&CRAZY' 콘셉트로, 재밌는 상품과 미친 가격을 표방하는 만물상 개념의 디스카운트 스토어다. 스타필드 코엑스몰 내 지하1층 893㎡(270평)과 지하2층 1620㎡(490평)로 총 2513㎡(760평) 규모로 자리 잡았다. 지하 1층은 화장품과 고가주류, 패션명품 등으로 구성했으며, 지하 2층은 성인숍과 흡연실 등으로 꾸며 차별화했다.

 

이마트는 삐에로 쑈핑에 경험을 중시하고 가성비를 추구하는 최근 소비 트렌드를 접목해 기존 유통채널에선 경험할 수 없던 새로운 쇼핑공간을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주 타킷층은 2030 젊은 세대로, 이마트는 삐에로 쑈핑을 비교적 수입이 많지 않은 젊은 세대가 적은 돈으로 최대한의 만족을 얻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삐에로 쑈핑은 정돈보다 혼돈, 상품보다 스토리, 쇼핑보다 재미라는 기존 유통업계의 상식을 뒤엎는 역발상의 관점에서 매장을 꾸몄다.

 

삐에로 쑈핑은 '만물상 잡화점'이란 이름에 걸맞게 신선식품부터 가전제품, 천냥코너부터 명품코너까지 4만여가지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이같은 상품 진열을 위해 메인 동선을 1.8m, 곤도라간 동선을 0.9m로 촘촘하게 배치했다.

 

직원 유니폼에는 '저도 그게 어딨는지 모릅니다'라는 문구가, 특가 상품은 '급소가격', 카테고리 대표 상품에는 '갑of값'이라는 안내문이 적혀있는 등 기발하고 재미있는 B급 감성을 느낄 수 있다. 매장 안 안내문구도 매장에 상주하는 손글씨 담당 직원이 직접 쓴 손글씨 안내문으로 고지해 삐에로 쑈핑만의 개성을 표현했다.

 

유진철 삐에로 쑈핑 담당 브랜드매니저는 "삐에로 쑈핑이 벤치마킹한 일본의 돈키호테은 지난해 약 370여 개 매장에서 8조원 가량의 매출을 올렸다"면서 "이마트는 올해 총 3개의 삐에로 쑈핑을 시작으로 매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는 올해 동대문 두타몰 지하에 삐에로 쑈핑 2호점을 오픈하고 논현동 일렉트로마트에 3호점 오픈을 검토 중이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