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롯데, '온라인 1등' 시동…400명 신규 채용

  • 2018.07.17(화) 09:54

8월 출범 e커머스사업본부 IT인력 충원
온라인 사업 확대를 위한 첫 투자

롯데그룹이 온라인 부문 통합 사업본부를 출범한다. 이에 따라 신규 인력 채용을 통해 본격적인 온라인 시장 공략을 위한 준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오는 8월 1일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본부가 출범함에 따라 IT 관련 400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채용규모는 총 400명으로 인공지능(AI), 정보통신(IT), 사용자경험(UX), 디자인 총 4개 부문에 걸쳐 이루어진다. 세부적으로는 개발, 검색엔진, 인프라운영, 개발공통모듈관리(AA), 데이터베이스관리(DBA), 품질관리(QA), 사용자환경(UI)가이드 등 29개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찾는다.


e커머스 사업은 IT와 UX 인적자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롯데쇼핑은 오는 8월부터 새롭게 출범하는 e커머스사업본부에 그룹 내 관련 인력을 우선 통합한 뒤 오는 2019년까지 IT 및 UX 관련 신입 및 경력사원을 지속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첫번째 전형은 18일부터 오는 8월19일까지 진행된다. 경력사원을 모집하며 지원접수는 롯데 채용홈페이지(http://job.lotte.co.kr)를 통해 가능하다. 각 전형별 결과는 이메일 및 SMS를 통해 개별 통보된다. 이후 단계별로 모집공고와 추가채용이 진행될 예정이다.

롯데쇼핑은 지난 5월 급변하는 유통환경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기 위해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이 기반이 된 혁신 계획을 밝혔다. 롯데쇼핑은 2020년까지 하나의 쇼핑 앱으로 롯데 유통사(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홈쇼핑, 롯데하이마트, 롭스, 롯데닷컴)의 모든 매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 플랫폼을 구현한다.

해당 플랫폼에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보이스커머스가 도입되며 오프라인 유통 1위의 아성을 온라인에서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2019년까지 신규 채용되는 400명의 전문가들은 롯데가 e커머스 세상에서 1위를 탈환하는 핵심 동력이 된다. 특히 음성인터페이스와 인공지능 추천기술이 접목될 보이스커머스 플랫폼은 국내 첫 사례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에 진행되는 신규 채용은 롯데그룹이 e커머스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첫 투자다. 김경호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본부 대표는 “큰 판을 준비했다"며 "미래의 새로운 쇼핑경험을 내 손으로 만들겠다는 신념있는 분들의 열정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