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J '햇반'의 밥심…누적매출 2000억 돌파

  • 2018.07.31(화) 16:16

올해 누적 매출액 4000억원 예상
시장점유율 76.1%로 '독보적 1위'

CJ제일제당의 상온 즉석밥 ‘햇반’이 올해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올해(7월 누계) ‘햇반’ 누적 매출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25% 이상 늘어난 수치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햇반’의 연 매출은 4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말에는 출시 이후 총 누적매출 1조5000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올해 누적 판매량은 2억 개를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민국 국민 1인당 ‘햇반’을 4개 이상 먹은 셈이다. ‘햇반’은 지난 2011년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1억 개를 돌파한 데 이어 2015년 2억 개를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 작년엔 연간 판매량이 3억 개를 넘어서며 2년 만에 1억 개 이상 늘었다.
▲ 단위 : 억원.


매출 호조에 힘입어 상온 즉석밥 시장 내 ‘1위’ 지위도 확고히 했다. 올해는 시장점유율 70%대까지 올라서며 경쟁사와 격차를 한층 더 벌렸다. CJ제일제당은 올해(5월 누계) 상품밥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6.7%포인트 상승한 76.1%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햇반’의 성과와 성공은 압도적 연구개발(R&D) 역량과 혁신기술 확보가 기반이 됐다. 대표적으로 ‘당일 도정’을 꼽을 수 있다. 쌀은 도정을 하는 순간부터 수분함량이 떨어지며 밥맛이 떨어진다. ‘햇반’은 2010년부터 자체 도정 설비를 도입해 생산 당일 도정한 쌀로 밥을 짓고 있다. 자체 도정설비를 통해 맛 품질뿐 아니라 쌀의 종류별 맞춤 도정도 가능하다. 쌀의 특성에 맞춰 최적의 도정 조건을 적용할 수 있다.

▲ 자료 : 링크아즈텍 (단위:%).

무균화 포장 기술로도 차별화했다. 무균화 포장이란 반도체 공정 수준의 클린룸에서 살균한 포장재를 이용해 밥을 포장하는 기술이다. 무균화 포장을 거친 완제품은 균이 전혀 없기 때문에 보존료를 전혀 첨가하지 않고도 장기간 상온에서 보관할 수 있고 ‘갓 지은 최고의 밥맛’을 낼 수 있다.

김병규 CJ제일제당 편의식마케팅담당 부장은 “‘햇반’이 20년 넘게 추구해 온 ‘집밥보다 맛있는 밥’ 그 이상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