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현대백, 여의도에 미래형 백화점 연다

  • 2018.08.20(월) 11:00

아마존과 백화점·아울렛 등 '미래형 유통매장 모델' 개발
"2020년 여의도 파크원 부지 백화점에 첨단 기술 적용"

▲ 정지영(왼쪽) 현대백화점 영업전략실장(전무)과 장정욱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대표가 2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본사에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그룹이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업체인 아마존과 손잡고 '미래형 유통매장' 연구에 나선다. 특히 오는 2020년 하반기에 개점할 예정인 '현대백화점 여의도점'에 아마존의 첨단 기술을 적용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현대백화점은 2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본사에서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미래형 유통매장 구현을 위한 전략적 협력 협약(SCA·Strategic 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웹서비스는 아마존의 클라우드 시스템 자회사로 클라우드(가상 저장 공간) 서비스 분야의 세계 1위 기업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지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실장과 장정욱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대표가 참석했다.

앞으로 양사는 '미래형 유통매장 공동 연구'와 '그룹 통합 고객 분석 시스템 구축', '현대IT&E(현대백화점그룹 IT 전문기업)와 파트너십 강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매장 구성부터 서비스까지 백화점과 아울렛 등 오프라인 매장 운영 전반에 첨단 기술을 접목해 '미래형 유통매장 모델'을 개발하는 것이 이번 전략적 협력 협약(SCA)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양사는 우선 아마존의 첨단 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유통매장' 구현을 위한 공동 연구에 나설 예정이다. 세계 최초 무인자동화 매장 '아마존 고(Amazon GO)'의 '저스트 워크 아웃(소비자가 쇼핑을 한 뒤 그냥 걸어나오면 자동으로 결제가 이뤄지는 기술)' 기술을 활용한 무인 슈퍼마켓을 비롯해 드론을 활용한 야외 매장 내 식음료 배달, 아마존의 인공지능을 활용한 무인 안내 시스템 구축 등이 연구 대상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아마존의 첨단기술이 적용되는 미래형 백화점은 오는 2020년 하반기 서울 여의도 파크원 부지에 오픈하는 현대백화점 여의도점이 될 것"이라며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중장기 로드맵 구축에도 아마존과 공동으로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연내에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H-포인트'의 고객 분석 시스템도 새로 구축한다. 현대백화점은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H-포인트' 가입 고객의 구매 패턴과 온·오프라인 활동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어 더욱 체계적이고 세분화된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IT 전문기업인 현대IT&E와 아마존의 파트너십 강화에도 나설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이 연내 오픈할 예정인 대규모 VR(가상현실) 테마파크 운영 시스템을 아마존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구축하고 향후 아마존 VR 개발 플랫폼인 아마존 수메리안을 활용해 VR체험기, 가상 피팅 서비스 등 콘텐츠 개발에도 공동으로 나설 계획이다.

또 딥러닝 기반의 아마존 인공지능 플랫폼인 아마존 세이지메이커를 활용해 고객 수요 예측을 통한 재고 관리 기법 등도 함께 연구해 나갈 예정이다.

정지영 실장은 "45년 유통 노하우를 보유한 현대백화점그룹과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아마존이 만나 최고의 사업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국내 오프라인 매장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