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홈플러스 스페셜' 소비자들에게 통했다

  • 2018.08.27(월) 15:51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 확산…소비자 반응 좋아
매출은 50% 이상 늘고 객단가도 30%나 증가

홈플러스가 선보인 새로운 형태의 마트인 '홈플러스 스페셜'이 소비자들에게 주목을 받으면서 빠른 속도로 안착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새 역점 사업인 ‘홈플러스 스페셜’이 대구점 오픈 이후 56일 만에 6호점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9일에 하나씩 매장을 낸 셈이다. 매출도 50% 이상 느는 등 고객 반응도 뜨겁다. 현재 스페셜 전환 점포는 대구점, 서부산점, 목동점, 동대전점, 안산고잔점, 가양점 등이다.

‘홈플러스 스페셜’은 슈퍼마켓에서 창고형 할인점까지 각 업태의 핵심 상품을 한 번에 고를 수 있는 ‘하이브리드 디스카운트 스토어(Hybrid Discount Store)’다. 꼭 필요한 만큼 조금씩 사는 1인 가구는 물론 박스 단위의 가성비 높은 대용량 상품을 선호하는 자영업자까지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대형마트 모델이다.

‘홈플러스 스페셜’이 주목받는 이유는 상품과 물류, 점포의 근본적인 운영구조를 업그레이드해 고객에게 항상 1등 품질과 가격의 상품을 제공하고 있는 데다 협력사의 1등 매출, 직원의 1등 ‘워라밸’을 만들어 가는 ‘선순환 유통모델’ 덕분으로 풀이된다.

우선 상품 구성 수준을 대형마트와 창고형 할인점 모두를 아우르도록 넓혔다. 슈퍼마켓에는 도매가 수준의 대용량 상품이 없고, 창고형 할인점에서는 싱글족이 소비할만한 적정량의 신선식품을 찾기 어렵거나 제한된 구색으로 ‘완결된 장보기’가 불가능했다.

하지만 '홈플러스 스페셜'에선 한 자리에서 원하는 용량과 가격, 구색, 브랜드의 상품을 모두 만날 수 있도록 했다. 또 세계맥주와 와인, 해외 단독 직소싱 상품, 협력사 콜라보 상품, 트렌디한 아이디어 상품 등 독보적 경쟁력을 갖춘 카테고리도 강화했다.

상품 가격은 대부분 연중상시저가(EDLP, Every Day Low Price) 형태로 바꿨다. EDLP를 통해 연중 어느 때나 특별한 가격과 품질의 상품을 살 수 있도록 해 고객은 늘 여유롭게 쇼핑하고, 협력사와 직원들의 업무 부담은 분산했다.

아울러 주요 상품 진열 면적을 늘리고, 고객 동선도 넓혀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원하는 상품을 찾을 수 있게 했다. 매대 간격은 기존 매장보다 22%까지 늘렸다. 높이는 기존 대형마트처럼 평범한 키의 주부도 꼭대기에 진열된 상품을 집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대부분 상품을 박스 단위 진열(RRP·Ready to Retail Package)이나 팔레트 진열 방식 등으로 바꿔 직원들이 하루에도 수십 차례 창고와 매장을 오가던 작업 부담을 많게는 10분의 1 수준으로 줄였다.

상품기획과 물류 및 매장 운영의 획기적인 혁신을 통해 효율이 개선된 자원은 전부 상품 및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데 재투자한다. 이를 통해 매출 증가 및 협력사 이익 증가를 꾀하고 협력사는 다시 더 좋은 상품을 홈플러스에 제안해 고객이 늘 특별한 상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간다는 전략이다.

실제 반응도 좋다. 최근 순차적으로 스페셜 점포로 전환한 5개 점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첫 스페셜 점포인 대구점의 경우 오픈일인 6월 27일부터 현재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가량 신장했다. 1인당 평균 구매액(객단가)은 30% 증가했다.

특히 대구점과 목동점 등은 인근 경쟁 창고형 할인점과 정면 승부에 나서면서도 호실적을 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홈플러스는 올해 스페셜 점포를 20여 개로 확대하고 앞으로 3년간 매년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한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변화하는 대내·외 유통 환경 속에서 고객을 감동시키는 진정한 가치와 우수함으로 다가가겠다는 각오와 집념을 홈플러스 스페셜에 담았다”며 “끊임없이 고객의 생활과 유통의 본질을 연구해 고객은 물론 협력사와 직원 모두의 생활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