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83년생 안성탕면, 3조5000억원어치 팔렸다

  • 2018.08.28(화) 10:03

1983년 9월 출시 후 누적판매량 150억개 돌파

농심의 대표 장수제품인 '안성탕면'이 올해로 출시 35주년을 맞았다.

1983년 9월 시장에 첫선을 보인 안성탕면은 구수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로 대중적인 인기를 끌면서 올해 8월 기준 누적 판매량이 150억 개를 넘었다. 매출로 따지면 무려 3조 5000억원에 달한다.

국내 라면시장에서 단일 브랜드로 누적 판매량이 150억 개를 넘어선 제품은 부동의 1위 신라면(300억 개)과 안성탕면 뿐이다. 5000만 국민이 1인당 300개씩 먹은 셈이다. 지금까지 팔린 안성탕면을 일렬로 이으면 둘레가 4만km 정도인 지구를 75번 휘감을 수 있다.

 


안성탕면의 안성은 경기도 안성의 지명에서 따왔다. 안성이라는 지명을 상품 이름에 쓴 이유는 소비자들에게 친근감을 더해주기 위함이다. 안성은 예로부터 곡창지대, 우시장으로 소문난 지역이며, 유기제품이 유명해 '안성맞춤'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농심은 안성탕면의 35년 장수 인기비결로 흉내 낼 수 없는 특유의 구수하고 진한 국물맛을 꼽았다. 실제로 안성탕면은 된장을 기본으로 소고기와 고춧가루가 어우러진 우거지장국 맛을 구현했다.

특히 안성탕면은 1963년 이후 라면시장의 정상을 지켜온 삼양라면을 제치고 처음 1위에 오른 제품이어서 농심의 시장 역전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농심은 1985년 3월 안성탕면의 인기에 힘입어 라면시장 1위에 올랐다.

안성탕면은 특히 경남과 부산지역에서 인기가 높다. 이 지역에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안성탕면이 신라면을 제치고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 농심은 된장문화에 익숙한 경상도민의 입맛을 인기비결로 꼽았다.

농심은 "안성탕면은 라면시장에서 대체할 수 없는 독창적인 맛과 문화를 가진 제품"이라며 "오랜 시간 함께 한 소비자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하반기 다양한 마케팅과 광고, 신제품 개발 등의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심이 국내 라면 탄생 55주년을 맞아 장수 브랜드의 누적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100억 개를 넘어선 브랜드는 신라면과 안성탕면, 삼양라면 등 3개 제품으로 나타났다. 이 세 제품 모두 라면시장 1위를 경험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짜파게티와 너구리, 진라면, 육개장사발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농심은 "이들 장수제품은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 독창적인 맛과 품질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아온 간판스타들"이라며 "한국 라면시장의 역사와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시장의 산증인"이라고 말했다.

 

▲ 주요 라면 브랜드 누적판매량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