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J제일제당, '비비고' 글로벌화 속도 낸다

  • 2018.08.28(화) 15:20

미국 카히키·독일 마인프로스트 인수
'한식 세계화'를 위한 전진기지 구축

CJ제일제당이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해 미국과 독일 업체를 잇따라 인수하는 등 한식 세계화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CJ제일제당은 미국 냉동식품 전문업체인 카히키社(Kahiki Foods)와 독일 마인프로스트社(Mainfrost)를 인수했다고 28일 밝혔다. 미래 성장을 이끌어갈 ‘K-Food’ 전진기치를 구축해 미국과 유럽 식품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비고’ 브랜드를 중심으로 한국 식문화를 전파하기 위한 목적이다.

카히키는 1961년에 설립된 냉동식품 업체다. 미국 중부 오하이오 주에 위치하고 있다. 냉동 일품요리, 냉동덮밥류, 에그롤·스프링롤 등 냉동간편식(HMR) 브랜드와 영업력을 확보한 업체다. 월마트(Walmart)와 샘스클럽(Sam’s Club) 등 대형 유통채널에 입점돼있다. 지난해 기준 연 매출 626억원을 거둔 중견기업이다.

CJ제일제당은 카히키 인수로 다양하고 차별화된 냉동식품 제조기반을 확보했다. 미국 내 냉동식품 생산기지는 기존 3곳(동부 2곳, 서부 1곳)에서 모두 4곳으로 늘어났다. 특히 카히키의 냉동간편식 제조경쟁력과 생산기술을 기반으로 기존 만두, 면, 소스 중심에서 일품요리, 밥과 면 베이스의 간편식 등으로 냉동식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


CJ제일제당은 차별화된 R&D·혁신기술로 기존 카히키 냉동 제품의 맛 품질을 더욱 향상시키고 ‘비비고’ 브랜드와 함께 냉동식품 시장 내 지위를 강화할 계획이다. 미국내 2만여 개 유통망에 입점돼 있는 카히키의 냉동간편식 제품경쟁력에 CJ제일제당의 첨단 기술력을 더해 시너지를 낸다는 생각이다.

또 미국 내 다양한 유통채널 확대 및 영업력 강화에 주력하며 현지 소비자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CJ제일제당은 2025년까지 ‘아시안 편의식 대표 기업’으로 미국 내 메이저(Major) 식품회사 지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CJ제일제당은 독일 냉동식품업체 마인프로스트 인수를 통해 유럽 내 냉동식품 사업경쟁력을 강화키로 했다. 마인프로스트는 철저한 위생관리와 다양한 냉동식품 제조경쟁력을 갖춘 업체로 1964년에 설립됐다. CJ제일제당은 이 업체와 지난 2010년부터 현지 냉동만두 생산을 위해 거래 관계를 유지해왔다. 수년 동안 ‘비비고 만두’, ‘비비고 한식반찬’ 등을 생산하며 한식에 대한 이해도와 생산 노하우를 쌓았다.

CJ제일제당은 “카히키 등 인수를 계기로 한식 대표 브랜드 ‘비비고’를 중심으로 미국 전역으로 사업을 보다 확대해 ‘케이푸드(K-Food)’와 한국 라이프스타일을 전파하는 데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