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세계, 온라인 사업에 더 힘 싣는다…1조원 유치

  • 2018.10.31(수) 16:16

온라인 강화위해 투자 유치…신세계·이마트 온라인 통합
물류·배송·IT기술 등 1.7조 투자…2023년 매출 10조 목표


신세계그룹이 본격적으로 온라인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온라인 사업 강화를 위해 총 1조원의 해외 투자를 유치했다. 이를 바탕으로 신세계와 이마트의 온라인 사업을 통합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해외 투자운용사 '어피니티(Affinity)', '비알브이(BRV)' 등 2곳과 온라인 사업을 위한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총 1조원으로 온라인 신설법인 출범 시 1차로 7000억원을 투입하고, 이후 3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온라인 사업 육성을 위한 디딤돌을 마련한 신세계그룹은 올 연말까지 ㈜신세계와 ㈜이마트의 온라인 사업을 각각 물적분할한 후 내년 1분기 이 두 법인을 합병해 새로운 온라인 법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양사는 오는 12월 분할계획서 승인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 통합 플랫폼인 SSG.COM 내 핵심 콘텐츠인 신세계몰과 이마트몰의 통합 체계를 완성하면 통합 투자와 단일화된 의사 결정, 전문성 강화 등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 신설 법인의 물류 및 배송 인프라와 상품 경쟁력, IT기술 향상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오는 2023년까지 매출 10조원 달성과 함께 국내 온라인 1위 기업을 향한 도약대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또 시장 상황 등을 면밀히 살펴 고속성장을 위해 필요할 경우 인수·합병(M&A)도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온라인 사업의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물류 및 배송 인프라 확대에 우선적으로 투자를 집중키로 했다. 보정과 김포에 운영 중인 대규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NE.O) 확대는 물론 점포 내 운영 중인 P.P센터도 기능을 더 강화한다.

현재 김포에 신설 중인 최첨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NE.O 003'은 약 30%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을 시작한다. 또 이마트 전략상품과 신세계백화점의 프리미엄 상품은 물론 SSG.COM만의 온라인 전용상품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이커머스 관련 IT기술력 개발에도 투자를 집중해 상품 선택부터 결제까지 최적화된 쇼핑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금까지 신세계그룹의 성장을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담당해 왔다면 앞으로 성장은 신설되는 온라인 신설 법인이 이끌 것"이라며 "그룹의 핵심 역량을 모두 집중해 온라인 사업을 백화점과 이마트를 능가하는 핵심 유통 채널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