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유한양행, 얀센에 최대 1.4조 폐암치료제 기술수출

  • 2018.11.05(월) 09:31

레이저티닙(Lazertinib)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

유한양행이 다국적 제약기업인 얀센과 최대 1조 4000억원 규모의 폐암 치료제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유한양행의 전체 매출과 맞먹는 규모다.

유한양행은 5일 얀센 바이오텍과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임상단계 신약인 '레이저티닙(Lazertinib)'의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한양행은 이번 계약에 따라 미화 5000만 달러를 계약금으로 받고, 개발 및 상업화까지 단계별 마일스톤(단계별 성과 수수료) 기술료로 최대 12억 500만달러를 받는다. 상업화에 성공하면 매출 규모에 따라 두 자릿수 경상기술료를 추가로 받게 된다. 

얀센은 그 대가로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레이저티닙 개발, 제조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양사는 내년부터 레이저티닙의 단일요법과 병용요법에 대한 글로벌 임상시험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레이저티닙은 선택적이며 비가역적이고 뇌조직을 투과하는 경구용 3세대 'EGFR TK(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타이로신 인산화 효소)' 억제제다. 비소세포폐암 중에서도 'EGFR' 유전자 돌연변이 환자를 타깃으로 한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5년 오스코텍의 자회사인 제노스코로부터 '레이저티닙'을 사들인 뒤 임상2상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임상 중간결과에 따르면 레이저티닙은 'EGFR TK' 억제제에 내성이 생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뇌전이 여부와 상관없이 확실한 임상 효능을 나타냈다. 특히 3단계 이상 중증 부작용 발현율이 적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폐암 및 항암제 연구개발 분야에서 우수한 과학적 전문성을 고려할 때 얀센은 최상의 전략적 파트너"라며 "양사 간 협업을 통해 폐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분들을 위해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