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전원 정규직 전환

  • 2019.02.01(금) 08:36

국내 대형마트 최초…약 1만2000명 해당
기존 홈플러스㈜ 소속으로 정규직 전환

홈플러스 노사가 무기계약직 직원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데 합의했다. 국내 대형마트 업계 최초다.

홈플러스는 지난달 31일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9년 임금협상' 잠정안에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잠정안이 최종 확정된다면 약 1만2000명에 달하는 홈플러스㈜ 소속 무기계약직 직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특히 정규직 전환을 위해 별도 자회사를 설립하지 않고, 기존 홈플러스 법인 소속으로 약 1만2000명의 무기계약직 직원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점은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노사는 현재 상호 합의한 임금협상 잠정안의 세부조항을 논의 중이다. 세부조항을 확정하게 되면 노조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진행한 후 입금협상 갱신에 최종 합의할 계획이다.

애초 노사간 의견차를 보였던 직원들의 임금은 기존 무기계약직 직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되면서 자연스런 임금 인상이 발생함에 따라 법정최저임금을 상회하게 된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향후 세부조항에 대해서도 노사가 원만하게 합의해 직원들의 안정적인 근무환경과 균형있는 삶을 돕고, 나아가서는 고객들께도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