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티몬, 대표주관사 선정…"내년 상장 목표"

  • 2020.04.27(월) 15:15

미래에셋대우와 IPO 주관사 계약…상장 협의 착수

이커머스 업체 티몬이 기업공개(IPO)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티몬은 상장 대표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IPO  절차에 돌입한다고 27일 밝혔다. 티몬은 앞으로 미래에셋대우와 IPO의 구체적인 방법과 세부 일정 수립 등을 위한 실무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티몬 관계자는 "티몬은 최근 수익성을 개선하고 향후 구체적인 성장 전략도 마련했다고 판단해 IPO에 돌입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티몬은 일단 상장 시기에 대해 주관사와 협의를 통해서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르면 내년 중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티몬이 상장에 성공하면 국내 이커머스 기업으로 국내 증시에 입성하는 첫 사례가 된다. 기존 사례가 없는 만큼 공모가 산정과 다양한 상장 요건 등을 주관사와 협의할 계획이다.

티몬은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소셜커머스를 시작해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해마다 두 자릿수 이상씩 성장하며 몸집을 키웠지만 경쟁사들과 마찬가지로 적자를 이어왔다. 다만 지난해부터 흑자전환을 위해 사업구조를 개편하면서 올해 3월에는 처음으로 월 흑자를 달성했다. 

티몬 관계자는 "월 흑자는 일시적 효과가 아닌 2분기 이후에도 지속적인 분기 흑자를 예상하고 있다"라며 "이런 추세대로라면 올해 연간 흑자까지도 기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안정적인 자본 확충과 함께 투명한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IPO를 추진한다"라며 "그동안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는 이커머스 기업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올 한해 개선된 실적으로 증명하고 미래 성장성과 동시에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기업으로서 성공적인 기업 공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