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CJ제일제당, 유럽으로 '비비고' 영토 넓힌다

  • 2022.07.05(화) 09:39

유럽 식품매출 27년까지 5천억
퀀텀점프 목표…필요시 M&A 추진

CJ제일제당이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의 '비비고' 영토 확장에 나선다. 퀀텀 점프를 목표로 필요할 경우 인수합병(M&A)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독일에서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를 열고 유럽 식품사업 매출을 2027년까지 5000억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5일 밝혔다. 만두와 가공밥, 한식 치킨 등 글로벌 전략제품(GSP, Global Strategic Product) 등을 통해 적극 공략하겠다는 의지다.

아울러 유럽 내 K-푸드 시장을 넘어 아시안푸드 시장에 본격 진입하고 만두를 비롯해 롤과 딤섬까지 아우르는 '랩트 푸드(Wrapped Food)' 카테고리 1등에 도전할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인 영국 법인을 설립했고 2018년 인수한 독일 냉동식품기업 마인프로스트(Mainfrost)와 올해 초 준공한 베트남 키즈나 공장 등의 생산 거점을 확보했다. 베트남 공장의 경우 '글로벌 생산→글로벌 수출(Global to Global)'의 첫 모델이기도 하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유럽을 빼고는 글로벌 전략이 완성되지 않는다"며 "퀀텀점프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런던, 파리에 있는 대형 마트에서 비비고 제품을 카트에 담는 소비자들을 보며 무한한 가능성을 느꼈고 유럽 현지 임직원들과 소통하는 자리에서 글로벌 1등을 향한 강한 열정과 의지를 실감했다는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현지 소비자들의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한식 만두시장의 대형화를 꾀할 예정이다. 또한 유럽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K-푸드 경험치와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주력키로 했다. 만두 중심의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를 김치, K-소스 등 다른 K-푸드 제품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아시안 푸드 사업도 적극 확대한다. 유럽인들에게 동남아식 롤이 한국식 만두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만큼 미국 슈완스(Schwan’s company), 베트남 까우제(Cau Tre) 인수로 축적된 '동남아식 롤'의 역량을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필요할 경우 유통망과 인프라를 갖춘 현지 식품업체 인수합병(M&A)도 검토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럽은 K-푸드 불모지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 아시안 푸드와 K-컬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회 요인이 많아졌다"며 "이재현 회장의 한국 식문화 세계화 철학을 바탕으로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넘버뤈 아시안푸드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