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우려 떨친듯했던 두산인프라코어 등급전망 또 낮아졌다

  • 2013.10.16(수) 08:50

신평 3사 모두 '부정적'으로 하향…수익성 악화·순차입금 증가
대기업 잇따른 크레딧 이벤트에 신용평가시장 경계감 높아져

 

웅진, STX, 동양 등 잇따른 크레딧 이벤트로 신용시장의 우려가 깊어지면서 신용평가시장에서 대그룹 경계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말 밥캣(Bobcat) 인수금융 부담을 일부 덜어낸 두산인프라코어의 신용등급전망(outlook)이 일제히 안정적(Stable)에서 부정적(Nagative)으로 변경됐다. 지난 6월 긍정적으로 안정적으로 조정된 뒤 3개월여 만에 다시 낮아졌다.

중기적 관점에서 신용등급의 방향성이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중국 경기 악화로 수익 전망이 좋지 않은데다 영업 외 대규모 자금 소요가 이어져 순차입금(연결 기준) 규모가 늘어, 재무부담이 악화 또는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두산인프라코어의 신용등급은 A등급이다. 예고대로 신용등급이 낮아지면 A급에서 B급(BBB)으로 낮아지게 된다.

한국신용평가는 15일 중국을 비롯한 주요 시장의 경기 변동성 확대로 저하된 수익성과 늘어난 재무부담 등을 고려해 두산인프라코어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수익성 저하로 영업현금 대비 재무부담이 확대된 점, 앞으로 수익성 회복이 지연되면 재무부담이 지속할 가능성이 큰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NICE신용평가도 아웃룩을 낮추면서 "과거 수 년간 투자 소요가 지속하면서 회사의 재무적 부담이 확대되어 있는 가운데 최근 건설업 등 주요 전방산업 및 중국 등 주요 시장의 환경 악화에 따라 수익성이 저하되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24회차 회사채(1700억 원)를 신규 평가한 한국기업평가도 “중국에서의 2012년 실적저하로 영업현금창출력이 저하된 가운데, 2007년 밥캣 인수 이후 재무약정에 의한 영업 외 대규모 자금소요가 지속해 발생함에 따라 재무부담이 이어지고 있다”고 신용등급 A,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신평은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지역의 건설기계 수요 부진, 배기가스 규제 강화에 따른 엔진 개발, 해외 생산시설 확대 및 개체에 따른 비용 증가 등으로 지난해 4분기 영업적자를 냈고,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규모도 전년 동기의 51%에 불과해 수익성이 저조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셰일가스 개발과 양적 완화 조치로 경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북미시장의 이익기여도가 높아졌으나, 밥캣 판매 제품군이 소형으로 구성돼 있어 과거 중국 지역 판매제품보다 상대적으로 마진이 낮아 앞으로 사업여건 변화에 따라 실적이 영향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고도 덧붙였다.

한신평은 밥캣 인수금융과 관련해서도 2011년 11월에 은행권 인수금융을 차환한 데 이어 2012년 4분기에 역외 신종자본증권 발행 및 주식담보 차입 등으로 전환상환 우선주 원리금 12억 4000만 달러를 상환하면서 단기적인 유동성 부담은 줄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업자본, 설비 개체, 연구개발, 금융비용 등의 자금 소요, 외화차입금에 대한 달러-원 환율 상승 영향 등으로 올해 반기 말 현재 연결기준 순차입금이 5조 8000억 원으로 늘어나는 등 재무부담이 이어지고 있다고 신용등급 전망 하향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기평은 “앞으로 주력사업의 추세적인 실적개선 여부와 적극적인 차입금 감축 노력을 통한 채무상환능력 개선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기평의 두산인프라코어에 대한 세부 항목별 평가를 보면 사업영역은 모두 A등급 이상을 받았다. 그러나 재무항목 중 총차입금/OCF(영업활동 현금흐름)와 차입금의존도는 BB등급을, EBITDA/총금융비용은 BBB등급으로 평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