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엎친데 덮친 카드업계 "돈줄이 마른다"

  • 2014.02.03(월) 12:00

카드 3사의 영업정지로 카드업계 지각변동 예상
빅3 독주체제 속 카드업 전반 수익성 타격 불가피

KB국민과 NH농협, 롯데 등 개인정보를 유출한 카드 3사에 대한 영업정지 조치로 카드업계의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우선 이번 사태에서 비켜나 있는 나머지 카드사들은 반사이익이 기대된다. 특히 4~5위권 국민과 롯데가 나란히 제재를 받으면서 신한과 삼성, 현대 등 빅3의 독주체제가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카드업계 전반의 수익성 악화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수수료와 대출금리 인하 압력이 여전한 가운데 개인정보를 활용한 부대사업마저 막히면 카드사들의 돈줄이 완전히 차단될 수 있기 때문이다.

◇ 카드 3사 영업정지로 수익성 악화 불가피

금융당국은 오는 14일 제제심의위원회와 임시 금융위원회를 열어 카드 3사에 대해 17일부터 3개월 영업정지를 확정한다.

영업정지가 확정되면 카드 3사는 신규 회원을 유치할 수 없게 된다. 카드론과 현금서비스 등 신규 대출도 중단된다. 카드슈랑스와 여행업 등 고객정보를 활용한 다양한 부대사업도 할 수 없다.

이번 조치로 카드 3사는 수익성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신규 회원 모집 중단은 영업력 위축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특히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탈회와 해지 건수가 300만 건이 넘는다는 점에서 영업 기반이 붕괴할 수도 있다. 400만 건에 달하는 재발급 건수 역시 고스란히 비용 증가로 이어진다.

신규 대출 금지에 따른 충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국민과 농협, 롯데카드 등의 카드론 취급 금액은 분기당 각각 1조 1000억 원, 3000억 원, 8000억 원 수준이다. 기존 회원에 대한 대출은 가능하지만, 신규 대출과 대출한도 확대는 불가능해 매출과 이자 수입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 카드업 순위도 지각변동…빅3 독주체제

카드업계 순위에도 변동이 예상된다. 지난해 3분기 현재 카드사의 시장점유율은 신한카드(20.8%), 삼성카드( 17.1%), 현대(14.0%), KB국민카드(13.9%), 롯데카드(8.4%), 우리카드(6.5%) 등의 순이다.

이번 조치로 4~5위권인 국민과 롯데카드가 당분간 경쟁에서 이탈할 공산이 크다. 특히 2011년 카드업 분사와 함께 체크카드를 내세워 상위권 도약을 꿈꿨던 국민카드는 치명적인 타격이 예상된다. 롯데카드 역시 롯데백화점을 비롯한 연계 영업에 차질을 빚으면서 그동안 확대해온 시장점유율을 갉아먹게 됐다.

신한과 삼성, 현대카드 등은 반사이익이 기대된다. 그동안 선두권을 위협하던 국민과 롯데카드의 이탈로 빅3의 독주체제가 심화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 분사한 우리카드 역시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매각 과정에 있다는 점에서 운신의 폭이 넓진 않다는 평가다.

빅3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당국이 텔레마케팅을 비롯한 비대면 영업 규제를 강화하면서 막대한 은행 지점망을 등에 엎은 신한카드가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 규제 강화로 카드업 전반의 수익성 타격

반면 반사이익보다는 카드업계 전반의 타격이 더 클 것이란 분석도 많다. 이번 사태로 카드업 전반의 신뢰가 추락한데다, 당국의 규제 강화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개인정보에 기초한 빅데이타 활용에도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다.

실제로 금융당국은 앞으로 금융지주회사내 계열사 간 정보공유 절차를 강화할 예정이다. 텔레마케팅은 물론 카드슈랑스 등 외부영업 목적의 개인정보 공유 규제도 더 깐깐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 카드 영업은 물론 보험상품 판매를 비롯한 수수료 수입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카드가 지난해 보험판매 등 기타수수료 수입만 2000억 원 넘게 챙겼음을 고려하면 카드업계 전반의 충격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수수료와 대출금리 인하 압력에 이어 카드업계로선 엎친데 덮친 셈이다.

이병건 동부증권 연구원은 “이번 사태가 체크카드 이용 증대와 맞물려 전반적인 카드시장의 성장성을 저해하는 방향으로 작용할 위험성이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