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피싱 등 금융사기 주된 창구는 농협

  • 2014.02.11(화) 09:46

농협회원조합과 농협은행 비중이 66% 달해
우체국과 새마을금고도 금융사기 계좌 급증

농협이 피싱을 비롯한 금융사기의 주된 창구로 악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성완종 의원이 1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2011년 12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피싱 등 전기통신 금융사기에 이용되면서 환급 대상이 된 계좌 건수는 총 4만 9260건에 달했다.

그런데 이 중 3만 2600건, 무려 66.1%가 농협회원조합과 NH농협은행에서 개설된 계좌로 드러났다. 지난해는 상대적으로 농협의 비중이 다소 낮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금융사기의 주된 창구로 악용되고 있는 셈이다. 국민은행이 4336건(8.8%), 신한은행이 1650건(3.3%)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우체국은 농협에 이어 새롭게 금융사기 계좌의 표적으로 떠오르고 있다. 2012년 222건에 불과하던 우체국의 금융사기 이용계좌 수는 지난해 2133건으로 8배 넘게 폭증했다. 새마을금고도 275건에서 1635건으로 5배 가까이 늘었다.

민영화가 진행 중인 우리은행도 426건에서 749건으로 76%, 신한은행은 488건에서 838건으로 71%, 하나은행은 320건에서 494건으로 54% 증가했다. 반면 외환은행은 694건에서 159건으로 77% 넘게 줄어 대조를 이뤘다.

이 기간에 신고된 금융사기 피해금액은 2083억 원에 달했지만, 환급액은 438억 원에 그쳐 환급률이 21%에 그쳤다. 피해금 환급은 금융사기 범죄 후 남은 잔액을 대상으로 이뤄지는데다, 소송을 제기하더라도 금융회사의 법적 책임을 명확하게 가려내기 어렵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성 의원은 “농협중앙회와 농협은행은 금융당국과 양해각서를 맺고 내부통제 강화에 나서고 있지만, 여전히 관리시스템이 허술했다”면서 “우체국과 새마을금고의 금융사기 계좌도 크게 늘고 있는 것도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