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국민카드 새 대표에 김덕수 부사장

  • 2014.03.20(목) 14:45

KB국민카드 대표이사에 김덕수(사진) 현 국민카드 부사장이 내정됐다.

KB금융지주는 20일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를 열어 KB국민카드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김덕수 부사장을 추천했다. 김 내정자는 오는 21일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KB국민카드는 지난 2월 심재오 전 사장이 개인정보 유출 사태에 따른 책임을 지고 물러나면서 현재 대표이사가 없는 상태다.

김 내정자는 대전고등학교와 충남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국민은행에 입행해 인사부장과 연구소장, 기획본부장, 성동지역본부장을 지냈다. 지난해 7월부터 KB국민카드 부사장으로 재임했으며, 현재 대표이사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KB금융이 현 부사장이자 대표이사 직무대행을 대표이사로 선임한 것은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 사태 이후 원활한 사고 수습과 함께 침체한 내부조직을 신속히 추스를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김 내정자는 그룹의 조직 문화를 잘 이해하고 있고, 국민은행에서 인사와 기획, 영업 등을 거친 덕분에 업무 경험도 다양하다. 최근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 사장 직무대행을 맡아 무난히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