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 `비상걸린 환율`...1020원대 급락

  • 2014.05.07(수) 16:31

▲ 원달러 환율이 1,022.50원으로 5년 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7일 오후 서울 명동 외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원·달러 환율이 5년 9개월만에 1030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7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지난 2일) 종가 1030.3원보다 3.3원 내린 1027원에 거래를 시작했고, 낙폭이 심해지며 1022.5원(-7.8원)으로 마감했다. 2008년 8월 8일(마감가 1027.9원) 이후 5년 9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 하락(원화가치 상승)의 원인은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커지면서 국내로 들어오는 미국 달러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