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오늘 유턴 몇 번 했나요? 5일에 한 명은 죽습니다

  • 2014.11.05(수) 15:12

최근 5년간 사망자 368명, 부상자도 6만 4000명
유턴중 주위상황 인지·돌발상황 대응도 어려워

자동차 유턴 중 교통사고가 생각보다 잦고 또 위험해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유턴 사고 사망자는 최근 5년간 368명, 부상자는 6만 4023명에 달했다. 특히 2차로 이상에서 유턴할 때 1차로에서 직전하던 자동차와 충돌해 사망하는 사고도 상당했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5일 ‘유턴 중 교통사고 특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간 경찰에 사고접수 된 유턴 교통사고 총 4만 1326건을 분석했다. 유턴 지정구간은 물론 불법 유턴사고도 포함했다.

보고서를 보면 유턴 시도 중 교통사고로 이 기간 중 5일마다 1명이 사망하고, 35명이 부상당했다. 유턴 시도 중 사망사고는 측면충돌이 66.3%로 가장 많았고, 보행자충돌이 11.4%, 정면충돌이 6.3%, 추돌이 5.2% 순이었다.

특히 측면충돌 사망자를 분석했더니 반대 방향 직진차량 외에도 같은 방향으로 직진하는 차량과 충돌하는 사망사고가 10건 중 4건에 달했다. 2차로 이상 차선에서 유턴을 시작할 경우 후방에서 접근하는 자동차를 인지하기 어려워 사망사고 위험 또한 높아진다고 연구소는 분석했다.

유턴 시도 중 교통사고를 피해자 별로 살펴보면 피해자가 되는 경우가 발생건수 기준으로 20.1% 를 차지했다. 반대 차선의 신호위반 차량이나 우회전 차량과 충돌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연구소는 일반적으로 운전자들이 주행 중 유턴에 대해선 위험성을 잘 느끼지 못하지만 실제로는 교통사고가 적지 않다고 평가했다.

특히 유턴을 할 땐 빠르게 180도를 회전하는 만큼 주위상황을 확인하거나 돌발상황에 반응하기가 어려운 만큼 충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호변경 직후 바로 출발할 땐 좌우회전 차량이나 보행자 확인 등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병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상습 불법 주정차 구간에는 유턴을 금지시키고, 특히 불법유턴이 잦은 위험지역에는 중앙분리봉(탄력봉)을 설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