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30억 이상 초부유층의 가장 큰 고민은?

  • 2015.01.14(수) 11:00

초부유층의 가장 큰 고민은 과연 뭘까? 

삼성생명 ‘삼성패밀리오피스’가 설립 3주년을 맞아 고객 1500명의 상담 내용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답이 나온다.

금융자산만 30억 원이 넘는 초부유층 고객들은 상속과 증여에 관한 상담이 가장 많았다. 보유자산의 규모가 커질수록 많은 재산을 어떻게 자식들에게 넘겨주느냐에 대한 관심이 더 커졌다.

반면 금융자산이 30억 원 미만인 일반 부유층 고객은 주식이나 채권 등 금융상품 투자에 더 큰 관심을 보여 대조를 이뤘다. 초부유층은 더 버는 것보단 지키는 문제가 더 큰 고민인 반면 일반 부유층은 여전히 더 벌기를 원한다는 얘기다.

부유층은 계속되는 저금리에도 예금을 가장 선호했다. 초부유층 고객의 자산 비중은 예금이 38%로 가장 높았고, 주식 및 채권이 36%로 비슷했다. 일반 부유층 고객은 예금이 54%에 달해 수익성보다는 안정성이나 유동성을 고려해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설립 3주년을 맞은 ‘삼성패밀리오피스’는 30억 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가진 초부유층 고객을 대상으로 록펠러 가문과 같은 명문가가 되는 데 필요한 종합 가문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산설계와 관리 등 재정적 자산은 물론 자녀교육과 후계자 양성 등 인적자산 또 문화예술과 사회공헌 등 사회적 자산 등 3개 영역에 걸쳐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집사형 PB(Private Banking)’를 지향한다.

‘삼성패밀리오피스’는 공신력 있는 부동산, 세무, 회계, 법무, 노무법인은 물론 병원과 사회복지단체 등과도 제휴를 맺고 초부유층의 다양한 필요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제휴를 맺은 이후 총 4명의 ‘아너소사이어티(1억 원 이상 기부자 모임)’ 회원이 탄생하기도 했다.

성열기 ‘삼성패밀리오피스’ 센터장은 “지난 3년 동안 2000여 명의 고객이 서비스를 받았고, 1000여 명이 가문관리 서비스를 받고 있다”면서 “앞으로 전문 상담인력을 늘리고, 선진 금융기관을 벤치마킹해 부유층 가문관리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