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홀로서기' 우리은행 3분기 실적 선방

  • 2015.10.29(목) 16:00

3분기 3223억원, 전분기·전년동기보다 43%·78% 증가

'혈혈단신' 우리은행이 3분기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우리은행은 올해 3분기 3233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6%, 전 분기보다는 43% 증가했다고 29일 발표했다.

금융지주 체제로 줄줄이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는 하나금융이 3분기 2534억 원, 농협금융이 1827억 원의 순익을 내는 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혈혈단신으로 선방한 실적이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익은 840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우리투자증권 등 중단사업손익 제외 기준)보다 40.4% 증가했다.

기준금리 인하영향으로 3분기 순이자마진(NIM·카드 포함)이 1.81%로 전 분기보다 0.03%포인트 떨어졌지만 중소기업과 가계부문 대출성장으로 이자이익이 늘어났고, 대손비용이 감소한 영향이라고 은행 측은 분석했다.

3분기 이자이익은 1조2002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195억 원 증가했고, 3분기까지의 누적기준으로는 1912억 원 늘어났다. 반면 3분기 충당금전입액은 2346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1572억 원 감소했다. 누적기준으로는 2884억 원 증가했다.

조선 4사의 고정이하여신(NPL)을 제외한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28%로 전년말보다 0.34%포인트, 전 분기보다 0.07%포인트 개선됐다. 경기민감업종 등에 대한 충당금 적립으로 NPL커버리지비율도 전년말 97.2%에서 114.3%로 확대됐다.

우리은행의 3분기말 기준 총자산은 320조5000억 원, 원화대출금은 183조2000억 원으로 전분기보다 각각 3.2%, 4.6% 늘어났다. 계열사인 우리카드는 3분기 349억 원, 누적기준으로 1006억 원의 순익을 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