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P2P 대출 뜨긴 했는데 전망은 아직…

  • 2015.11.13(금) 18:22

금융위 "시장 더 성장해야 관련법 논의"
P2P 대출 업체 "금융당국 의지 안 보여"

"P2P(Peer to Peer)가 발전한 미국과 중국, 영국은 우리와 많이 다릅니다. 금융의 그물이 촘촘하지 않아서 발전할 수 있었죠. 우리나라에선 틈새가 잘 보이지 않습니다." (강임호 한양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미국과 영국에서 유명한 업체들도 사실 영업 실적은 좋지 않습니다. 중국의 경우 실패 사례로 봐도 될 듯합니다. 업체가 난립하고, 법적 보호도 안 돼 있습니다." (서병호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크라우드 펀딩이 도입되고, 인터넷전문은행이 생기는 등 시장 상황이 좋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개인적인 견해로는 (P2P 대출의) 급격한 성장에 대해 회의적입니다." (김기한 금융위원회 중소서민금융과장)


◇ 시장 성장 뚜렷하지만, 규모는 미미

한국금융연구원이 13일 개최한 'P2P 대출 시장 발전방안' 공청회에선 P2P 대출 시장에 대해 아직 회의적인 견해가 더 많았다. 특히 금융당국은 P2P 대출 시장이 전체 금융시장에선 아직 미미한 수준이어서, 더 성장한 뒤에야 관련 감독 장치를 도입하겠다는 견해를 다시 한 번 밝혔다. P2P 대출 업체들은 당분간 관련법 없이 영업해야 한다.

P2P 대출이란 기업이나 개인이 금융사를 거치지 않고 온라인 플랫폼(P2P대출 업체)을 통해 돈을 빌려주고 받는 서비스다. 크라우드 펀딩의 한 종류로, 대출형 크라우드 펀딩에 속한다.

최근 핀테크 바람을 타고 주목받고 있는 P2P 대출의 성장세는 뚜렷한 편이다. 금융연구원에 따르면 시장 규모는 2015년 상반기에만 대출금액이 52억 6000만 원을 기록하며 성장 추세다. 지난해 전체 대출금이 57억 8000만 원인 점을 고려하면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대출시장에 참여하는 투자자는 지난 6월 말 기준 5만여 명으로. 대부분 10만 원 정도의 소액자금을 투자하고 있다. 평균 세전 수익률은 6.31% 정도다. 업체 수도 2007년 2개 사만 영업을 하다가, 지난해부터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 전문가들 "성장 미지수 더 지켜봐야"

그러나 전문가들은 시장이 성숙 단계에 진입하려면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데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공청회에서 발제한 서병호 금융연구원 연구원은 "P2P 대출시장 규모는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올 상반기 기준으로 대출 건수 336건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또 "대출중개 업체들은 아직 사업 초기 단계로서 규모가 매우 작으며, 수익성도 저조한 상황"이라고 했다.

투자자들의 수익률에 대해서도 "은행 예금보다 높은 수익률을 얻고 있으나, 연체로 인한 원금손실 가능성도 상당히 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서 연구원은 "업체에 따라 연체율이 49%에 달하는 경우도 있어 원금손실 리스크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실제 P2P 대출 초기 사업자들의 경우 연체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금융당국도 같은 견해를 내놨다. 김기한 과장은 "P2P 대출 시장은 당장 규모 면에선 150억 원 정도에 불과해, 미미한 수준"이라며 "급격한 성장도 회의적이고, 서민금융으로서 자금 공급 역할에 대해서 역시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으로선 P2P 대출 업체들이 자유롭게 놀 수 있게 해주는 게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했다.

강임호 교수 역시 "미국과 영국, 중국과는 다르게 일본과 독일에선 P2P가 활성화하지 않았는데, 이는 기존 금융권이 잘 발달해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나라 역시 틈새가 잘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 "성장 바라는 당국 의지 보여줘야"

P2P 대출 업체 역시 이런 환경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다. 초창기에 P2P 대출 시장에 진출한 업체인 팝펀딩의 신현욱 대표는 "우리나라는 대출받기 쉬운 나라다. 다른 나라와는 환경이 다르다"며 "영국과 미국 등은 개인 대출에 대한 인프라가 없지만, 우리나라는 아주 잘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현재와 같은 상황에선 성장이 어렵다며 금융당국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박성준 펀다 대표는 "P2P 대출업체들이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받기를 원하지만, 금융당국에서 허가를 해주지 않는다는 우려로 인해 자본 조달이 쉽지 않다"며 "이 시장을 성장시키고 싶다는 금융당국의 의지를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