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인도네시아 현지영업 이제부터

  • 2016.05.17(화) 10:19

신한인도네시아은행 16일 공식 출범

신한은행은 17일 지난해 인수한 인도네시아 뱅크메트로익스프레스(BME, Bank Metro Express)가 신한인도네시아은행(PT Bank Shinhan Indonesia)으로 사명을 바꾸고 지난 16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지난 4월 전산시스템 구축을 끝내고, 자카르타에 있는 인터내셔널파이낸셜 제2센터에 본점을 새로 마련하는 등 차근차근 현지영업을 준비해왔다.

올해 말에는 또 다른 인수은행인 센트라타마내셔널뱅크(CNB)와 합병도 계획하고 있다. 국내 은행이 해외에서 인수한 2개 은행의 합병을 추진하는 첫 사례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19개의 채널을 갖추고 있다. 센트라타마내셔널뱅크(CNB)는 자카르타의 뒤를 잇는 제2의 도시인 수라바야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자바섬 전역에 걸쳐 41개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신한인도네시아은행 출범과 함께 동남아 시장에서 일본과 중국, 베트남, 인도 등을 잇는 ‘아시아 금융벨트’를 한층 공고히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인도네시아에서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2020년까지 3단계에 걸친 중장기 전략도 마련했다. 우선 2016년까지 기존 현지 고객과 국내 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내부 인프라 정비에 집중해 장기성장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어 2018년까지 현지 우량 대기업과 중소기업 시장을 집중 공략해 시장 지위를 확보하고, 프라이빗뱅킹(PB) 시장을 위주로 현지화 전략도 추진한다. 아울러 2020년까지 차별적 경쟁력 강화로 현지시장 지배력을 확대해 인도네시아 내에서 외국계 선도은행 지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조용병 신한은행장은 이날 출범식 행사에서 다양성 속에 통일된 가치를 중시하는 인도네시아의 국가 이념인 '빤짜실라(Pancasila)'를 바탕으로 신한인도네시아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빤짜실라는 270여 종족, 583종의 언어가 있는 인도네시아의 국가 이념으로 '다양성 속의 통합'을 의미한다. 

조 행장은 "신한인도네시아가 지금은 작은 은행에 불과하지만, BME와 CNB가 쌓아온 영업 기반에다 신한의 경험과 시스템이 더해지면 인도네시아에서 새로운 성공신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캠핀스키 호텔에서 열린 신한인도네시아은행 출범식에서 조용병 신한은행장과 승은호 코린도그룹 회장, 이명호 주인니 한국 공사겸 총영사, 고객대표 Mr.Yodi, 서태원 신한인도네시아은행 법인장(왼쪽부터)이 출범식을 기념하며 터치버튼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