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1220조 '훌쩍'…아직 안꺾였다

  • 2016.05.26(목) 12:00

[시험대 선 가계부채 ]上
올해 1분기 20.6조 증가…1분기 기준 사상 최대
지난 1년간 125조 급증…비은행권 풍선효과 조짐

가계부채가 1220조원대로 올라섰다. 주택거래 비수기인 탓에 가파른 증가세엔 일단 제동이 걸렸지만. 여전히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1년간 늘어난 가계부채만 125조원에 달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분기 기준으로는 3분기 연속 이어오던 사상 최대 행진은 멈췄지만, 1분기 기준으로는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새로운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 도입과 함께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강화하면서 비은행권으로 대출 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 가계부채 1년간 125조 급증 '사상 최대'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가계신용 자료를 보면 올해 1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은 1223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0조6000억원, 1.7%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38조2000억원과 비교하면 거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2분기 이후 3분기 연속 이어오던 최대 기록 행진도 일단 멈췄다.

가계부채 증가세가 꺾였다고 보긴 어렵다. 실제로 1분기 기준으로 올해 1분기가 역대 최대 규모였다. 2015년 1분기 말과 비교하면 1년 새 125조4000억원, 11.4%나 급증했다. 증가액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며, 증감률도 2006년 4분기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을 비롯한 가계대출이 증가세를 주도했다. 올해 1분기 말 현재 가계대출은 1158조500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보다 20조5000억원, 1.8% 증가했다. 역시 지난해 4분기 36조5000억원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지만,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 은행 대출심사 강화로 비은행권 '풍선효과'

금융권 별로는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지난해 말보다 5조6000억원(1%)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농협을 비롯한 상호금융과 신협,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7조6000억원(3%)이나 늘면서 증가세를 주도했다.

은행권을 중심으로 여신 심사를 강화하면서 상대적으로 비은행권으로 대출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은 “예금은행은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 시행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은행권에선 기타대출은 주춤했다. 올해 1분기 예금은행의 기타대출은 2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비은행권의 기타대출은 4조9000억원 늘면서 큰 폭의 증가세를 이어갔다. 기타대출은 가계대출에서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나머지 종류의 대출을 말한다. 마이너스통장이 대표적이며, 주로 생활자금 수요를 반영한다.

외상으로 물품을 사고 진 빚을 뜻하는 판매신용은 제자리걸음에 그쳤다. 올해 1분기 말 현재 판매신용은 65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000억원, 0.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일반적으로 판매신용은 매년 1분기엔 마이너스로 돌아서는 경우가 많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