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한카드, 앱카드(FAN)에 지문 인증 도입

  • 2016.07.22(금) 10:09

지문, 폰OTP 등 인증수단 확대

신한카드는 글로벌 생체 인증 표준인 FIDO(Fast Identity Online) 기반의 지문 인증 서비스를 신한 FAN(앱카드) 결제 서비스에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신한 FAN는 6자리 비밀번호로만 인증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지문 인증도 가능하다. 지문 인증에 쓰인 FIDO는 스마트폰으로 지문, 얼굴, 음성 등의 생체 정보로 빠르고 안전하게 본인을 식별하는 인증기술이다. 생체 정보는 스마트폰에만 저장되고 금융사에 전달되지 않아 안전하다.

신한카드는 지문 인증을 홈페이지 가입과 로그인 등 신한 FAN의 비밀번호를 쓰는 서비스에도 적용한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폰을 모두 지원하며, 다른 비대면 채널의 인증수단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폰OTP인증 서비스도 신한 FAN에 적용된다. 폰OTP인증 서비스는 스마트폰의 보안영역인 트러스트존에서 일회용 비밀번호를 만들어 인증하는 서비스로, 신한카드의 온라인과 모바일 전자상거래에 적용돼 검증이 완료됐다.

신한카드는 폰OTP인증 서비스 출시로 트러스트존을 다루는 회사인 암(ARM)과 트러스토닉(Trustonic)으로부터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받기도 했다. 신한카드는 폰OTP인증 서비스로 기업 비즈니스에 주로 쓰인 트러스트존 기술을 개인고객 분야로 확장시켜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앞으로 보다 다양한 인증 수단을 도입해 정보 유출 등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금융 거래 신뢰도를 높이는 등 신한금융그룹의 미션인 '따뜻한 금융'을 계속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 신한카드는 지난 3월 폰OTP인증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트러스트존(TrustZone)을 관장하는 암(ARM)사와 트러스토닉(Trustonic)으로부터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받기도 했다. 가운데가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