③하나금융, 견고해진 지배구조‥후계 밑그림은?

  • 2016.12.13(화) 10:45

[병신년 1년, 변화무쌍 은행 지배구조]③
'김정태 체제' 더욱 견고...후계 구도 밑그림도 대략 완성
영업통 함영주 vs 전략통 김병호...후계는 여전히 검증 중

하나금융그룹은 김정태 회장 중심으로 지배구조가 더욱 견고해졌다. 승부수였던 하나-외환은행 조기 합병에 이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지배구조도 당분간 큰 흔들림이 없을 전망이다. 김정태 회장(52년생)에 이어 함영주 하나은행장(56년생), 김병호 하나금융지주 부회장(61년생)으로 이어지는 후계 구도 밑그림을 안착시키는데도 성공했다.

 

김정태 회장은 오는 2018년 3월 두 번째 임기가 끝나지만 상대적으로 외풍이 덜하고, 아직 '포스트 김정태'가 뚜렷하지 않은 만큼 기존 지배구조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김 회장 스스로도 당분간은 어느 한쪽으로 후계 구도를 특정하기보다는 꾸준히 검증 과정을 거치면서 현 체제를 더욱 견고히 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 함영주 하나은행장, 1년마다 재신임?

함영주 하나은행장의 임기는 내년 3월 끝난다. 함 행장은 지난해 9월 하나은행과 옛 외환은행 합병 이후 전산통합을 성공시키는 등 무난하게 은행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자연스레 연임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대체적이다.  

함 행장은 통합 이전 김병호 하나은행장의 잔여 임기를 물려받아 지난해 9월 취임했다. 선임 6개월 만에 자리를 내준 김 전 행장의 바통을 이어받은 탓에 겨우 1년 6개월 남짓한 임기만 수행하게 된다. 문제는 그 이후 임기다. 하나은행의 지배구조 내부규범에 따르면 상임이사의 임기는 3년 이내 범위에서 주주총회에서 정하고, 연임 땐 임기를 1년 이내로 한다고 나와 있다. 함 행장이 내년 초 연임에 성공하면 1년의 임기를 부여받게 되는 셈이다. 
 
이 경우 김정태 회장의 임기가 끝나는 2018년 3월 똑같이 임기가 끝난다. 김 회장이 또 연임에 성공하면 자연스레 다시 한번 함 행장을 재신임할 수 있는 구조가 된다. 다만 함 행장의 경우 1년 6개월의 첫 임기를 채운 후 1년마다 재신임을 받아야 하는 처지가 된다. 그러다 보니 경영의 연속성이나 안정성 측면에선 바람직하지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 회장 역시 지난 2014년 사업 연속성과 효율성 등을 이유로 기존 1년이던 회장 연임 규정을 3년(3+3)으로 바꾼 바 있다. 따라서 은행장 연임 규정 역시 그대로 1년으로 두는 것은 명분이 약하다는 지적도 있다. 
 

▲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 김 회장 잔여임기 아직 1년...후계 여전히 검증 중

김정태 회장의 경우 임기가 아직 1년 이상 남은 가운데 후계는 여전히 검증 과정에 있다.  

 

물론 정권 교체 이후 변수들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실제 2014년 김종준 전 하나은행장이 금융당국의 중징계를 받고 물러난 사안을 두고, 과거 이명박 정권의 금융권 4대 천왕 중 한 명으로 꼽혔던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을 겨냥한 조치라는 뒷얘기가 무성했다.

 

하지만 '포스트 김정태' 후보가 뚜렷하지 않은 탓에 당장 기존 지배구조에 큰 변화는 기대하기 어려운 분위기다. 현재 드러난 후계 구도에선 함 행장이 유력한 경쟁 후보로 꼽히지만, 은행장 재임 기간이 짧은 데다 전형적인 영업통으로 알려져 있어 경영 능력 검증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보는 게 정확하다. 


김병호 부회장의 역할도 주목할 만하다. 통합은행장 경쟁에서 밀려나면서 김한조 당시 외환은행장과 함께 지주 부회장으로 위촉될 당시만 해도 김 부회장은 현업에서 물러난 것으로 보는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올해 3월 함 행장과 함께 지주 등기이사로 등재되면서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당시 김한조 부회장이 하나금융재단 이사장으로 이동한 것과는 대조된다.

 

◇ 김병호 부회장, 회장 후보군? 페이스메이커? 

김 부회장의 공식직함도 그룹총괄센터 상근 부회장이다. 그룹사 고위관계자는 "일반적인 지주 사장직을 수행하고 있다"며 "내부 살림은 물론이고 경영관리, 전략 등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함 행장과 함께 내년 3월 임기가 돌아오는데 역시 연임 가능성이 높다. 또 다른 고위관계자는 "세 분(김 회장, 김 부회장, 함 행장)이 함께하는 구도를 염두에 두고 계시지 않겠느냐"면서 조심스러운 전망을 하기도 했다. 김 회장이 함 행장과 김 부회장의 경쟁 구도를 큰 축으로 후계 구도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옛 한국투자금융 출신인 김 부회장은 전형적인 엘리트 코스를 밝은 재무·전략통으로 손꼽힌다. 이현주 전 부행장이 지난해 12월 퇴임하면서 한국투자금융 출신은 사실상 그만 남았다. 그는 영업에 강한 김 회장이나 함 행장과는 다른 코스를 밟았다. 그러다 보니 김정태 회장이 경쟁 구도를 최대한 유지하는 수준에서, 회장 후보보다는 오히려 참모로서 김 부회장을 최대한 활용하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