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국민연금·통신요금 잘 냈더니 신용등급 '쑥'

  • 2016.12.21(수) 06:00

납부 실적 제출 5만6000명 신용 평점 상승
금감원, 내년 상반기 반영 비중 확대도 검토

건강보험이나 국민연금, 통신요금을 성실하게 낸 뒤 이 자료를 개인신용조회회사(CB)에 제출해 신용등급 평점을 올린 이들이 지난 10개월간 5만 6000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과 신용평가사들은 올 초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의 목적으로 이런 방안을 시행해왔다.

금감원이 제도 시행 이후 10개월(1월 21일~11월 30일)간의 운영 실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총 6만 5396명이 통신·공공요금 납부 실적 자료를 CB에 제출해 5만 6000여 명(86%)이 신용 평점을 올렸다.

건강보험 납부 실적이 4만 5236건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연금도 4만 4747건을 기록했다. 건강보험과 국민연금의 경우 홈페이지로도 제출할 수 있는데, 팩스로만 내야 하는 통신요금의 경우 1만 4817건으로 비교적 적었다.

신용 평점이 오른 이들 중 5553명은 신용등급도 올랐다. 특히 은행을 이용할 수 없는 7등급이었다가 6등급으로 올라 은행 문턱을 넘을 수 있게 된 경우가 29%로 가장 많았다. CB들은 6~24개월의 성실납부 기간에 따라 5~15점가량의 가점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 통신·공공요금 납부 실적 제출 뒤 신용등급 상승 분포. 자료=금융감독원

금감원은 앞으로 이런 통신·공공요금 납부 실적을 제출한 소비자가 신용평가에서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중 관련 통계를 분석한 뒤 확대 방안을 검토한다.

이와 함께 현재는 소비자가 6개월마다 납부 실적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데 앞으로는 통신회사나 공공기관이 정보 제공에 동의한 소비자의 정보를 CB에 직접 제공하는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 자료=금융감독원

최성일 금감원 IT·금융정보보호단 선임국장은 "개인신용등급은 대출 여부나 금리 수준을 결정하는 중요한 지표"라며 "평소 신용관리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이를 위해 성실 납부 실적을 꾸준히 제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금융거래 실적이 많지 않은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은 휴대전화나 공공요금 납부 실적 자료를 제출하는 것이 매우 유용한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 [포스트]내 신용등급 그 오해와 진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