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윤종규 KB금융 회장, 현 경영진 '1년 더 같이'

  • 2016.12.28(수) 18:26

지주·은행 임원 중 퇴임 사실상 '제로'‥현 경영진 신임
WM·CIB 지주 은행 증권 3사 겸임체제로 시너지 강화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은행장이 사실상 현 경영진의 변화 없이 내년 본인의 임기말까지 1년 더 같이 가기로 결정했다.

 

내부 승진과 함께 지주와 은행간 겸직 혹은 자리 이동을 통한 제한적인 인사로 퇴임하는 인사가 거의 없어 현 경영진에 대한 신뢰를 나타냈다. 퇴임자는 전일(27일) 계열사 임원 인사를 통해 이오성 국민은행 경영지원그룹 부행장이 KB데이타시스템 대표로 이동하는 것이 유일했다.

KB금융지주와 국민은행은 28일 이같은 내용의 경영진 인사를 실시했다.

 


박정림 은행 여신그룹 부행장과 전귀상 CIB그룹 부행장이 각각 지주 WM총괄과 CIB총괄 부사장으로 신규 임명됐다. 이 둘은 은행 부행장과 지주 부사장 직을 겸직한다. 이동철 지주 전무는 전략총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기환 상무와 신홍섭 상무도 각각 리스크관리 총괄, 홍보·브랜드 총괄 전무로 승진했다.

국민은행은 허정수 지주 전무가 부행장으로 승진해 경영기획그룹을 맡게 됐다. 오평섭 개인고객그룹 전무와 이용덕 중소기업금융그룹 전무도 각각 고객전략그룹과 여신그룹 부행장으로 승진했다.

기존에 이오성 부행장의 계열사 대표 이동을 제외하면 나머지 부행장들도 모두 유임했다. 퇴임자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승진한 부행장을 고려하면 부행장은 기존의 6명에서 8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내년 11월 임기를 1년여 앞둔 윤 회장이 현 경영진에 대한 신뢰와 신임을 드러낸 인사로 평가된다.

KB금융과 은행은 이날 경영진 인사와 함께 그룹 시너지 강화를 뼈대로 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특히 그룹 차원에서 계열사간 협업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자산관리(WM)와 CIB부문에서 지주, 은행, 증권의 3사(社) 겸직체제를 시행했다.

특히 은행 WM그룹에 투자상품서비스(IPS·Investment Product & Service) 본부를 KB증권과 대칭 형태로 신설해 양사간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금융트렌드 변화와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조직강화도 눈에 띈다. 지주엔 미래금융부 산하에 KB 이노베이션 허브 조직을 둬 핀테크 시장의 퍼스트 무브가 될 수 있도록 전초기지를 구축한다. 은행은 미래채널그룹에 스마트마케팅부와 스마트채널지원 유닛을 신설해 비대면 마케팅과 디지털금융 경쟁력 확보에 주력한다.

디지털금융에서 중요성이 커지는 데이터분석 기능도 강화했다. 개인고객그룹을 고객전략그룹으로 재편하고 '데이터분석부'를 신설했다. 이외에 신탁본부를 신탁연금그룹으로 격상하고, 자금세탁방지에 대한 독립적인 관리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금융권 최초로 자금세탁방지 전담조직도 새로 만들었다.

KB금융 관계자는 "최근 손해보험, 증권 등이 계열사로 편입되면서 계열사간 협업을 통해 그룹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금융트렌드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