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조용병 차기 신한금융 회장의 첫번째 퍼즐, 주재성 사외이사?

  • 2017.02.22(수) 14:52

신한금융 새 사외이사, 주재성 전 금감원 부원장 추천
새출발 조용병 체제서 히든카드이자 조력자 역할할듯

주재성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김앤장법률사무소 상임고문)이 금융업계로 복귀한다. 오는 3월 조용병 회장 체제로 새롭게 출발할 신한금융지주의 새 사외이사 후보가 됐다. 임기가 끝나 물러날 남궁훈 기타비상무이사의 후임이다. 주재성 전 부원장과 함께 재일교포 사외이사 몫으로는 박안순 일본 대성그룹 회장이 후보로 추천됐다.

남궁훈 이사가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이사회 내 히든카드이자 조력자였다면, 주재성 사외이사 후보자는 조용병 회장 내정자의 새로운 조력자가 될지 여부도 주목된다.

남궁훈 이사는 한 회장이 취임했던 지난 2011년 사외이사로 선임되면서 한 회장 임기의 처음과 끝을 같이 했다. 이듬해 3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4년간 이사회 의장을 맡았을 정도로 한 회장의 신뢰도 두터웠다. 그는 한 회장에겐 서울대 법대 1년 선배이기도 했다. 우군이자 조력자였던 셈이다.


지난해 3월 남궁훈 이사는 지배구조 모범규준(현재 지배구조법)에 따라 임기 5년을 꽉 채워 더는 사외이사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한 회장은 사외이사 대신 기타비상무이사라는 묘수(?)를 써서 그를 이사회에 남겨뒀다. 금융당국의 눈총을 받고 논란을 무릅쓰면서까지 이를 강행했던 이유는 결국 한 회장의 후임인 차기 회장 선임 과정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한 방편이었다. 실제 남궁훈 이사는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이기도 했다.

 

▲오는 3월 새롭게 출범할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 왼쪽)-위성호 신한은행장 체제

 

마찬가지로 조용병 차기 회장 입장에선 새로운 체제의 출범과 함께 새로 선임되는 주재성 사외이사 후보자에게 각별할 수밖에 없을 듯 하다. 한 회장 체제였던 지난 6년은 결코 짧지 않은 세월이다. 조 내정자 입장에선 경영 연속성을 이으면서도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출발한다.

한 회장은 최근 차기 행장으로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을 낙점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신한은 지주가 (은행의) 100% 주주고 인사권을 갖고 있는데 (회장과 행장)사이가 안 좋을 수 있나"라고 언급한 바 있다. 지주가 실제 막강한 힘을 쥐고 있다는 얘기이고, 이는 또한 이사회 혹은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에서 나오는 힘이기도 하다. 둘 모두 사외이사들이 주축이 된다.

 

조 내정자 입장에선 새롭게 퍼즐을 맞춰나가야 한다. 그 첫번째 퍼즐이 주재성 전 부원장의 사외이사 영입이 아니겠느냐는 것이다. 재일교포 주주 몫인 4명의 재일교포 사외이사들도 만만치 않은 상대다. 조 회장 내정자 입장에서 확실한 조력자, 우군이 절실할 것으로 보인다.

주재성 후보자는 친정인 금융감독원 내에서도 합리적인 일처리로 정평이 나 있다. 금감원 내부는 물론이고 정부와 금융권 등에서 신망을 얻고 있다. 지난 2010년 신한사태 당시엔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 부원장으로 일하면서 신한사태는 물론이고 직후의 수습과정 등 신한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인물로 적임자라는 평가다.

게다가 지난 2013년부터 2년간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소장)로 있으면서 실무 감각을 익혔던 점 역시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다. 연구소는 우리은행의 계열사로 싱크탱크 역할을 했다.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이 우리은행 사외이사로 일하고 있는 반면 우리은행 계열사에 몸담았던 주재성 전 부원장이 신한금융 사외이사로 일하게 된 점 역시 아이러니다. 치열한 경쟁환경에서 이같은 경력 자체도 강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주재성 후보자도 "조 회장, 위성호 행장 내정자 등과 함께 새로 시작하는 것인 만큼 새로운 CEO를 도와 열심히 해야죠"라며 짧은 인사말을 남기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