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7·1Q]하나금융 '대우조선 변수' 없었더라면

  • 2017.04.21(금) 15:46

대우조선 충당금 3500억에 순익 4921억원 '반토막'
영업이익 성장세 견조·2012년이후 분기 최대 '선방'

하나금융지주가 은행 통합 이후 시너지를 본격화하는가 싶더니 3500억원에 이르는 대우조선해양 관련 충당금 폭탄에 순익은 쪼그라들었다. 그나마 지난 2012년 옛 외환은행 인수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순익이라는 점에서 위안을 삼는 분위기다.


하나금융은 올해 1분기 4921억원의 연결당기순이익을 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의 4379억원보다 12.4% 증가했다. 하지만 덩치가 엇비슷한 경쟁금융지주사사들이 시장예상치를 웃도는 8000억~9000억원대의 깜짝 실적을 낸 것과 비교하면 아쉬움이 남는다.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른 추가 충당금 적립 규모가 3502억원에 달하면서 순익을 갉아먹었다. 일회성 대규모 충당금 적립을 제외하면 1분기 순익은 8400억원 수준으로 양호하다는 게 지주사 측 설명이다. 아울러 이번 충당금 적립으로 하나금융의 조선업 구조조정에 따른 불확실성도 상당 부분 해소돼 향후 경상적인 충당금 규모는 빠르게 안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 하나금융 IR자료



충당금 요인을 제외하면 지난해 전산 통합과 노조 통합 등 은행 통합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이후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고르게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1조 1919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0.7%(81억원) 증가했고 전년 동기보다는 2.1%(242억원) 늘어났다. 안정적인 대출 성장과 순이자마진(NIM) 개선으로 2013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가장 높은 수준의 이자이익을 시현했다.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보다 0.06%포인트 상승한 1.86%이다.

비이자이익도 7325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44.7%(5200억원)나 증가했고 전년 동기보다는 31.8%(1767억원) 증가했다. 특히 수수료이익은 4892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7.1%(326억원) 전년 동기보다 18.1%(750억원) 늘어났다

지난해 6월 은행 전산통합 이후 인력배치 및 자원관리 등에 대한 효율성이 높아져 판매관리비의 감소세도 지속되고 있다. 1분기 판매관리비는 전 분기보다 27.8%, 전년 동기보다 5.6% 각각 감소한 8787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경비율(Cost Income Ratio)도 45.7%로 전년말(61.7%)보다 큰 폭으로 개선됐다.

경영의 효율성을 보여주는 총자산수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ROA는 0.6%로 전년말보다 0.18%포인트 올랐고, ROE는 전년말보다 2.93%포인트 개선된 8.85%를 기록했다.

일회성 대규모 충당금 적립 영향으로 1분기 충당금 등 전입액은 4226억원으로 전분기의 1681억원보다 증가했고,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충당금 등 전입액은 약 930억원 수준으로 전 분기보다 큰 폭으로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1분기 누적기준 대손비용률 또한 일시적 충당금 요인으로 전분기보다 0.38%포인트 악화한 0.72%를 나타냈다.

KEB하나은행의 1분기 순익은 478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의 4922억원보다 2.9% 감소했다. 다만 일회성 대규모 충당금 영향을 제외하면 8200억원 수준으로 지난 2015년 9월 은행 통합 이후 최대 실적이다.

조달구조의 개선으로 핵심저금리성예금이 전년 동기보다 12.5%(5.2조원) 늘어났고 원화대출금은 179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3%(10.6조원) 늘어났다.

하나카드는 신규회원 증가세가 지속되며 지난 2014년 12월 통합 카드사 출범 이후 최대 수준인 500억원의 순익을 냈다. 이외에 하나금융투자는 150억원, 하나캐피탈 185억원, 하나저축은행 79억원, 하나생명 74억원의 순익을 각각 시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