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닝 17·1Q]농협금융, 최대실적이긴한데

  • 2017.04.28(금) 13:38

2216억원 순익‥자산규모 비해선 빈약
영업이익 늘고 대손충당금전입액은 감소

농협금융지주가 지난 2012년 지주 출범 이후 1분기 기준으론 최대 실적을 냈다. 하지만 자산규모나 경쟁 금융지주사들과 비교하면 여전히 초라한 수준이다.   

농협금융은 올해 1분기 221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다고 28일 밝혔다. 대손충당금 부담이 컸던 지난해 1분기의 894억원보다 무려 147.8% 증가한 규모다. 지주 출범 이후 1분기 최대 실적이기도 하다. 농협중앙회에 내야 하는 농업지원사업비 부담 전 순익은 2884억원이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이 지난해 1분기 3575억원에서 2174억원으로 39.2%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4375억원으로 82.2% 증가한 영향이 컸다. 이자이익이 1조726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 증가했고, 수수료이익은 2477억원으로 같은 기간 32.7% 늘어났다.

농협금융의 연결기준 총자산은 전년말보다 2% 증가한 374조3000억원이며 신탁계정 등을 합산한 총자산은 467조7000억원이다. 대출채권은 전년말보다 0.6% 감소한 219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31%(추정치), 충당금적립비율은 58.67%(추정치)로 전년말보다 각각 0.07%포인트, 0.61%포인트 개선됐다.

농협은행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1505억원 지난해 1분기의 322억원보다 367.4% 증가했다. 농업지원사업비 부담 전 순익은 2053억원이다. 이자이익은 1조 761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3% 증가했고 비이자이익은 788억원으로 36.8% 늘어났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35%(추정치)로 전년말보다 0.01%포인트 개선됐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1874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43.7% 감소했다. 이 중 대우조선 관련 충당금전입액은 870억원에 이른다. 충당금적립율은 55.84%로 1.09%포인트 개선됐다. 순이자마진(NIM)은 1.73%로 전년말보다 0.02%포인트 악화했다.

NH투자증권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886억원(외감전 기준)으로 전년동기보다 38.0% 증가했다. 투자은행(IB)부문에서의 매각자문수수료와 운용관련 이익 등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농협생명은 올해 1분기 320억원의 순익을 내 전년 동기보다 18.2% 감소했다. 농업지원사업비 부담 전 이익은 377억원이다. 농협손해보험은 전년 동기보다 1.3% 감소한 77억원(농업지원사업비 부담전 86억원)의 순익을 냈다. NH-아문디 자산운용은 26억원, NH농협캐피탈은 72억원, NH저축은행은 3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적극적인 리스크관리와 수수료부문 등 비이자이익 확대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다"며 "농업인 지원이라는 공익목적을 달성하고 안정적 수익모형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