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대선 후 주가는?' 질문하고 답하며 투자연습

  • 2017.04.30(일) 08:13

투자 체험 어플리케이션 '파이낸셜 스낵' 눈길
핀테크 스타트업 '파야', 5~10년 금융 데이터 분석

"대선 끝나면 주가가 떨어질까?"
"트와이스가 일본에 진출하면 JYP 주가가 오를까?"


어플리케이션의 이 같은 질문에 대답하면서 투자 연습을 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왔다.

핀테크 스타트업 파야는 일반인을 위한 투자 체험 어플리케이션인 '파이낸셜 스낵'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파이낸셜 스낵'은 5~10년치 금융 데이터를 분석해 가격 패턴을 찾아내고, 이 같은 패턴이 다음에도 가능할지 질문을 던진다.

예를 들어 "지난 다섯 차례의 대선 직후 한 달간 주가지수를 보면 5% 넘게 떨어진 경우가 세 번이나 있었는데, 이번 대선 후에도 그만큼 떨어질까"라고 묻는 질문에 대답하는 식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받으면 된다.

정명수 파야 대표는 "'파이낸셜 스낵'은 금융투자를 잘 모르는 청년이나 투자자산을 많이 가지지 않은 사람도 금융시장의 메커니즘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으며, 신용카드 포인트로도 이용할 수 있게 금융회사들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 스낵'을 만든 파야는 지난 2015년 11월 설립됐으며,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신한금융그룹의 핀테크기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의 지원을 받고 있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서강대 산학협력 프로그램에도 참여 중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