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국민은행 환전 라인업 완성‥'누구든 언제 어디서나 OK'

  • 2017.07.25(화) 18:07

인터넷·모바일·전화·외화ATM 등 다양한 채널 강점

국민은행이 환전시장에서도 고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며 주목받고 있다.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전화·외화ATM 등 다양한 환전채널을 구축하며 환전 라인업을 완성했다.

국민은행은 이같은 'KB스마트환전 라인업'을 통해 환전 부문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특히 지난해 출시한 현금거래 없는 모바일 플랫폼 '리브(Liiv)'를 통해 환전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게 은행측 설명이다.

'리브'를 통해 환전하면 국민은행 거래여부와 상관없이 90%까지 환율우대를 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리브 출시 1년도 지나지 않아 가입자수 200만명을 돌파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은행 영업시간에 영업점을 방문하기 어렵거나, 모바일·인터넷뱅킹에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 고객을 대상으로 전화 한 통으로 간편하게 환전신청을 할 수 있는 'KB스마트콜 간편 환전서비스'도 환전 라인업에 포함했다.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용번호인 '1800-9990'을 통해 환전 신청하고, 인근 외화ATM기에서 은행 영업시간 외에도 편리하게 찾을 수 있다. 오는 9월 말까지 최대 80%의 환율우대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외화ATM기 역시 전국 50여곳에 설치해 은행 영업시간 외에도 편리하게 외화를 찾을 수 있다. 이 역시 오는 9월 말까지 최대 80%의 환율 우대를 해준다.

고객 편의를 위해 간편송금 앱 '토스(Toss)'로 유명한 핀테크 기업 비바리퍼블리카와 제휴해 공인인증서 로그인, 보안매체 인증을 생략하고, 별도 앱 설치 없이 누구나 환전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토스를 통해 신청하고 국민은행 전 영업점에서 외화 실물을 수령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KB스마트환전 라인업은 모바일금융에 익숙하지 않는 시니어 고객의 편의성까지 높였다"며 "고객중심의 환전 채널로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층을 위해 이용장벽을 낮추고 편의성을 높인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