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회복에 한숨 돌린 기업 구조조정

  • 2017.08.03(목) 12:05

올해 구조조정 대상 대기업 25개 '역대 최저'
수출 경기 회복·대대적 구조조정 마무리 덕분

금융당국이 올해 구조조정 대상 대기업을 25개로 대폭 줄였다. 지난 2015년에 비해 절반 이상 줄어든 규모다. 취약 업종 구조조정이 어느 정도 마무리된 데다 최근 들어 수출 업종 경기가 회복한 덕분이다.

은행들은 해당 대기업들에 대한 충당금을 이미 충분히 쌓고 있어 은행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도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감독원은 3일 '2017년 정기 대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채권은행들이 금융권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 대기업 1902개사 중 631개 세부대상업체를 평가한 결과 모두 25개 업체가 구조조정 대상에 올랐다.

25개 업체 중 워크아웃을 추진하는 C등급은 13개, 기업회생 절차를 밟는 D등급은 12개로 선정했다.

금감원은 지난 2015년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자 대기업 신용위험평가를 두 차례 실시해 모두 54개 업체를 구조조정 대상으로 정한 바 있다. 올해는 당시에 비하면 절반 이상 줄어든 규모다. 지난해 32개에 비해서도 7개사가 감소했다.

특히 최근 몇 년간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한 5대 취약 업종에서도 확연하게 줄었다. 지난해 건설, 조선, 철강, 해운, 석유화학 업종에서 구조조정 대상에 오른 업체는 17개였는데 올해는 12개로 나타났다.
▲ 자료=금융감독원

금감원은 "기업 실적이 개선되는 가운데 조선·해운 대기업 구조조정이 마무리돼 구조조정 대상 업체수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구조조정으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금융사의 건전성 악화도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사들은 이번에 구조조정 대상에 오른 업체들에 대해 이미 1조원가량의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다. 추가 적립액은 은행권은 1700억원, 보험사 350억원, 저축은행 2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금감원은 지난 7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중소기업 신용위험평가 결과를 오는 11월 말에 완료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신용위험평가 과정에 기술력과 성장성도 반영해 유망 중소기업이 창업 초기에 부당한 애로를 겪지 않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신용위험평가는 기업구조조정 촉진법에 따라 채권은행들이 부실 징후 기업을 판정하기 위한 제도다. 주채권은행이 재무위험과 영업위험 등을 평가해 등급을 정한다. C, D 등급은 부실 징후 기업으로 분류해 워크아웃이나 회생절차를 추진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