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매각가 인하 요구' 채권단 수용

  • 2017.08.23(수) 21:53

더블스타 제시 매각가 8000억원 '공감'
박삼구 회장 컨소시엄 구성도 허용할 듯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더블스타가 요구한 매각가격 인하 요구를 수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이 우선매수권을 행사할 경우 컨소시엄을 구성하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허용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23일 주주협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금호타이어 매각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채권단은 이날 더블스타가 요구한 가격 인하와 박 회장의 우선매수권 컨소시엄 허용 범위 등을 협의했다.


산업은행은 일단 더블스타가 실적 악화 등을 이유로 요구한 매각 가격 인하를 수용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앞서 더블스타는 기존 매각 가격인 955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인하한 매각가를 요구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경영 상황 등을 고려하면 매각이 최선인 점을 공감했다"며 "더블스타 측의 매매대금 조정 요구에 대해 협상을 해 나가기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다만 더블스타와의 후속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은 탓에 안건을 상정하지는 않았다.

산업은행은 더블스타의 요구를 수용하는 대신 추가 인하 요구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추가로 발생하는 영업손실에 대해 손해배상 범위를 제한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더블스타와의 후속 협상이 마무리되면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주주협의회를 추가로 개최해 매각가 인하 방안을 결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새로운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뒤 박삼구 회장에게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를 묻는다. 박 회장은 한 달 안에 행사 여부를 밝혀야 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