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치포럼]"착한 기업이 돈 잘 번다"

  • 2017.08.29(화) 18:01

[2017 비즈워치포럼]기업 사회적책임, 해법을 찾다
류영재 "스튜어드십코드·한국적 투자방안 모색해야"

▲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가 2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2017 비즈워치 포럼'에서 사회책임투자의 방향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사회적 책임을 잘 지는 기업이 재무상태도 좋습니다."

 

착한 기업이 돈도 잘 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의 비재무적인 리스크가 단순히 평판을 해치는데 그치지 않고 실제 재정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비재무적인 리스크로 인해 기업이 한방에 훅 갈 수 있는 사례도 소개됐다.

 

ESG를 고려해 기업의 의사결정에 관여하는 스튜어드십코드 등으로 사회책임투자를 강화할 필요성이 다시한번 강조됐다.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29일 비즈니스워치 주최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2017 비즈워치 포럼'에서 이같이 역설했다. 류 대표는 "스튜어드십코드를 강화하고 한국적 사회책임투자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류 대표는 우선 사회적 책임을 무시해 타격을 입은 기업들을 소개했다. 2015년 배기가스 배출량을 조작한 폭스바겐이 대표적이다. 이 사건 이후 폭스바겐의 주가는 30% 폭락해 시가총액 300억달러(약 33조7000억원)을 날렸다. 류 대표는 "해외 투자자들이 ESG 리스크에 노출된 기업의 주가를 낮게 평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반대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실적도 좋다는 점을 강조했다. 류 대표는 "2015년 2200개의 논문을 분석한 해외 연구결과에 따르면 ESG 성과를 잘 낸 기업이 재무상태가 우수했다는 결과가 52%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도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는 LG전자가 높은 실적을 올리고 있는 게 대표적인 사례다.

국내 기업의 사회적 책임 노력이 부족하다는 점도 꼬집었다. 그는 "국내 모 대기업이 수조원의 자금이 들어가는 투자를 결정하면서 이사회에서 단 30분만에 처리한 것에 대해 유럽 투자자들이 불만을 갖기도 했다"고 전했다. 거수기 노릇에 그치는 국내 사외이사들에 대한 원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전세계 기업들과 비교했을 때 국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눈에 띄게 뒤처진다. 류 대표는 "책임투자원칙기구(PRI) 행사에서 지난 10년간 일정 수준 이상으로 성장한 국가들 중 우리나라만 유일하게 사회적 책임이 퇴보했다는 지적을 들었다"고 말했다. PRI에도 1780개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서명했으나 국내에선 두 곳만 참여하는 등 전반적 인식이 미비한 상태라는 것이다.

류 대표는 스튜어드십코드로 사회책임투자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내 기업들은 투자자의 딴죽에 걸려 경영을 못한다는 식으로 스튜어드십코드를 거부하고 있다"면서 "투자기업을 모니터링해 리스크를 발견하고 주주이익을 해치는 의사결정에 목소리를 내는 건 합당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적 사회책임투자 방안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류 대표는 "해외의 사회책임투자를 그대로 따라 하기보다 국내 실정에 맞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면서 "국민연금의 사회책임펀드가 6조원 규모로 커진 만큼 인프라와 하부구조를 강화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

국내에서 손꼽히는 사회책임투자 전문가다. 메리츠, SK, 동방페레그린, 현대증권 등을 두루 거쳤으며 영국 에슈리지경영대학원에서 MBA 학위를 얻은 후 영국 최대 연금펀드인 헤르메스 연금펀드의 프로젝트 컨설턴트로 일했다. 2004년 사회책임투자 전문 리서치 회사인 서스틴베스트를 세웠다. 현재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이사와 연구소장, 지식경제부 산하 지속가능경영포럼 위원, 헤르메스 에퀴티 오너십 서비스 수석고문 등을 겸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