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낙하산 논란…주목받는 손보협회장

  • 2017.09.12(화) 17:23

20일 1차 회추위…이번에도 민간 출신 선출할까
은행연합회장·생명보험협회장 등 인사에도 영향

문재인 정부의 금융권 낙하산 인사가 논란이 되면서 정권 교체 뒤 첫 금융권 민간 협회장 선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회장후보추천위원회가 가동된 손해보험협회장 인선이다. 지금까지는 주로 업계 경험이 있는 민간 출신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는데 선임 과정에서 정권에 얼마나 영향을 받을지가 관심사다.

이번 손보협회장 선출 결과는 올해 연말 임기 만료를 앞둔 전국은행연합회장과 생명보험협회장 인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결과에 따라 이번 정부 낙하산 논란이 더욱 커질 수 있어 이해관계자들의 '눈치작전'도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 전직 보험사 CEO 거론…'관료 출신 필요' 여론도

손해보험협회는 오는 20일 1차 회추위를 열어 복수 후보군을 선정하고 이후 회원사 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차기 협회장을 최종 선출할 계획이다. 결과는 내달 나올 전망이다.

애초 손해보험협회장은 주로 금융당국 출신 '관피아'들이 차지하던 자리였다. 그러나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관피아 논란이 거셌던 영향으로 민간 보험사 최고경영자 출신이 수장에 올랐다. 이에 따라 이번에도 전직 보험사 CEO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반면 이번에는 관료 출신 인사도 크게 문제 되지 않는다는 여론도 있다. 새 정부가 보험료 인하 압박 등 보험업권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기 시작하면서 금융당국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에서 나와 민간 금융사를 거친 인사들도 하마평에 오른다.

◇ 추후 민간 협회장 선출에도 영향…금융업계 '촉각'

이번 손해보험협회장 선출은 손해보험 업계의 수장을 뽑는다는 의미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 들어 첫 금융권 민간 협회장 인사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지난 정권에서도 손보협회장을 비롯해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금융투자협회, 여신금융협회 등 5대 금융협회장이 연이어 민간 출신으로 채워진 바 있다.

▲ 그래픽/김용민 기자 kym5380@

실제 손보협회장 선출 이후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이 오는 11월 임기가 끝나고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 역시 12월에 임기를 마친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임기는 내년 2월이다.

이에 따라 손해보험 업계 안팎 이해관계자들의 눈치 싸움도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당국은 민간 협회장 인사에는 관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보험 업계 내부에서는 이번 정권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관료 출신을 원하는 분위기도 있어서다.

한 대형 보험사 관계자는 "민간 출신 협회장이 명분은 그럴듯하지만 정계나 부처와 협의가 제대로 안 되는 등 일하는 데 한계가 있는 것도 분명하다"며 "금융당국이 관여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대략적인 후보군이 추려지면 어느 정도 교감은 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