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서류 사라진 국민은행 '디지털 창구'

  • 2017.10.23(월) 17:56

태블릿 PC로 업무 처리…서명 한번이면 끝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서류를 작성할 필요 없이 태블릿 PC로 업무를 볼 수 있게 된다.

국민은행은 23일 여의도영업부, 서여의도영업부, 여의파크점 등 3개 영업점에서 태블릿 PC 기반의 '디지털 창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고객은 태블릿 PC에 금융정보를 입력해 쉽고 빠르게 업무를 처리하게 됐다. 특히 서명을 한 번만 하도록 해 여러 차례 기입하는 번거로움을 덜었다. 온라인으로 영업점 방문을 예약한 고객은 자산과 투자성향을 분석해 상품정보를 주는 '디지털 안내장 알림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직원도 서식을 찾거나 출력할 필요가 없어져 금융상담에 집중할 수 있다. ‘일과 삶의 균형’을 달성하는 한편 서식 작성과 보관 등 관리비도 절감하게 됐다.

'디지털 창구'는 올해 말까지 50개 영업점에서 추가로 선보이며 내년에 전체 영업점에 도입한다. 국민은행은 지난 5월에도 손바닥 정맥 정보만으로 영업점과 ATM, 대여금고를 이용하는 'KB 손쉬운 뱅킹'을 도입하는 등 디지털화에 전면 나서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고객이 스마트한 금융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 수요에 맞춰 서비스를 확대하고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