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확 낮추는 연체금리…카드사는 '한숨'

  • 2017.10.30(월) 13:32

은행식 '가산금리 방식'으로 금리 인하 유도
업계 반발 "대출방식, 리스크 차이 고려해야"

신용카드사가 연체금리 체계 개편에 반발하고 있다. 가산금리 방식으로 연체금리를 부과하라는 금융당국 방침에 대해 실정에 맞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카드사는 은행처럼 개인별 심사를 거쳐 대출해주는 구조가 아닌 만큼 세분화된 금리를 부과하기 어렵다고 주장한다. 연체금리 인하로 리스크 관리비용이 늘면서 대출 문턱 자체를 높일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 카드사도 가산금리 방식 도입


금융감독원은 지난 26일 카드사 연체금리 체계 개편을 위한 회의를 열었다. 금감원은 카드사의 연체금리 부과방식을 은행처럼 가산금리 형태로 바꾼다는 방침이다. 고신용자 등의 연체금리가 최대 13%포인트 떨어져 소비자의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은행은 연체 발생 시 기존 대출에 가산금리를 더해 연체금리를 물린다. 연 4%의 금리로 신용대출을 받은 고객이 제때 빚을 갚지 않으면 6~9%의 가산금리를 얹어 10~13%의 연체금리를 내는 식이다.

반면 카드사는 대출금리를 기준으로 대출자 그룹을 나눈 뒤 연체 시 해당 그룹에 일괄적으로 연체금리를 적용한다. 처음 받은 대출금리와 관계 없이 21~24%의 연체금리를 부과하고 법정 최고금리인 27.9%까지 올려 받는다. 
앞으로는 기존 대출 금리에 일정 수준의 가산금리를 더하도록 해 기존 20%대 연체금리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 "은행과 대출방식 달라" 카드사 반발

카드업계는 은행과 카드사의 대출방식의 차이를 고려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은행은 맨투맨(Man-to-Man)으로 신용대출을 해주는 만큼 개인마다 금리를 다르게 적용할 수 있다"며 "반면 카드사는 상품을 만들어 (여러 사람에게) 파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은행은 소득 증빙 등 개인별 서류 심사를 거쳐 대출을 해주기 때문에 각자의 사정을 따져 금리를 차별화한다는 것. 하지만 카드사는 자체 정보만으로 고객 군을 나눠 카드대출상품을 만든 후 일괄 판매하니 은행처럼 세분화된 금리를 적용할 수 없는 구조라는 얘기다.

연체금리 인하 유도에 대해서도 반발이 크다. 카드사는 은행과 달리 우량고객이 아니어도 대출해주니 금리를 올려 받을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또 다른 카드사 관계자는 "연체금리를 내린 만큼 리스크 관리비용이 증가해 순익 하락으로 이어진다"며 "순익 방어 과정에서 컷오프(Cut-off) 되는 고객이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환능력이 떨어지는 고객은 카드대출을 아예 이용하지 못하게 문턱을 높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수익 악화를 겪고 있어 더욱 우려가 크다. 또 다른 카드사 관계자는 "담보대출, 기업대출 등 여러 먹거리를 갖춘 은행과 달리 카드사는 개인 카드론 외엔 수익을 벌 수 없다"며 "은행에 무조건 맞출 수만은 없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