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취임 100일 최흥식, '관치 논란' 숙제

  • 2017.12.19(화) 17:06

조직개편·물갈이 인사 마무리한 최흥식 금감원장
은행 지배구조 개선 드라이브 "하지않으면 직무유기"

"제가 와서 특별히 한 것은 하나도 없다. 원래 지주사 검사 스케줄이 다 있었다. 그에 따라서 한 거지 특정인을 노려서 한 것이 아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12월 19일 기자간담회)

19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마련한 기자간담회. 그는 그간 진행해온 조직 개편과 임원 인사 등의 조직 혁신 성과 등을 차분히 설명하면서도 한 이슈에 대해서만큼은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금융사의 최고경영자(CEO) 연임 등에 금융당국이 지나치게 관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다.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 최흥식 원장, 관치 논란에도 "지배구조 감독은 의무"


최 원장은 금융지주사 회장의 연임 등에 대한 문제 제기가 특정인을 노린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최 원장이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과 가까운 사이라는 점 등을 들어 최근 금융당국의 행보가 하나금융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는데 이를 반박한 것이다.

그는 그러면서도 최근의 관치 논란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금융사 지배구조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다. 최 원장은 "지배구조에 대한 관리 역시 감독기관이 해야 할 의무"라며 "만약 하지 않았다면 직무유기라고 언론에서 난리를 쳐야 했다"고 강조했다.

하나금융 노조가 금감원에 김정태 회장의 비리 의혹을 조사해달라는 요청서를 제출한 데 대해서도 "안 볼 수는 없다"며 검사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최 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서도 "내년 초 주요 금융사를 대상으로 지배구조 및 경영 승계 프로그램의 공정성·투명성을 점검하고 필요한 부분을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사 이사회 지원 부서의 추천 외에도 주주나 외부자문기관, 사외이사 추천 등을 활용한 CEO 후보군 선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9월11일 금감원에서 열린 취임식장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금융 무게 중심 금융사에서 소비자로 재편"

최 원장은 지난 9월 취임한 뒤 매진해왔던 조직 혁신과 관련한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인사·조직문화 혁신 태스크포스(FT)가 내놨던 블라인드 채용 등의 쇄신 권고안을 충실하게 실천하고, 금융감독·검사제재 프로세스 혁신 TF가 내놓은 방안도 즉각적인 실천 방안을 내놓겠다고 강조했다. 조직개편 방안의 경우 이달 말까지 세부 방안을 확정하고 이후 부서장 인사 등고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일부 방안도 내놨다. 우선 카드·캐피탈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의 표준약관을 정비해 금융소비자의 편의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 민원 쏠림 현상 등 이상 징후를 포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통해 필요하면 금감원이 즉각 개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최 원장은 "금융소비자 권익 제고를 위해 금융의 무게중심을 금융사에서 소비자로 재편해 나가겠다"며 "금융사의 불합리한 영업 관행 등을 지속해서 발굴해 개선하는 상시발굴 체계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