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수출입은행장 "대선조선, 깎더라도 매각이 맞다"

  • 2018.01.24(수) 15:02

은성수 행장 기자간담회
"성동-STX합병 여부 컨설팅 결과 보고 얘기"
수출입은행 공기업 지정에 반대

▲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 [사진 = 은행 제공]

 

"대선조선은 가격을 깎더라도 넘기는 게 맞다. 성동조선과 STX조선의 합병에 대해선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

24일 한국수출입은행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은성수 행장은 조선사 구조조정 방향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수출입은행은 성동, 대선, STX 등 조선사의 주요 채권단으로 현재 구조조정 작업을 벌이고 있다.

우선 성동조선은 현재 진행중인 컨설팅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입장이다. 성동조선은 이미 지난해 실사에서 청산가치가 7000억원으로 존속가치(2000억원)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왔다. 재무·회계관점에서 낙제점을 받은 셈이다. 하지만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작년말 산업적 측면에서 성동을 다시 봐줄 것을 요청하면서 현재 컨설팅을 받고 있다. 

은성수 행장은 "이번 컨설팅은 재무뿐 아니라 산업적 측면도 같이 검토하고 있다"며 "채권단인 수은 입장은 재무적 측면과 다른 산업 컨설팅 결과가 나오면 (최종)결론을 짓는데 방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 살리려고 투입되는 돈은 결국 국민 주머니에서 나온다"며 "국민이 납득할 만한 결과가 나와야 추가 지원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성동조선과 STX조선 합병설에 대해선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며 "컨설팅 결과가 나온 다음에 이야기하자"고 말을 아꼈다.

수은이 성동조선의 수주를 막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은 행장은 "저가수주는 자제하자고 하고 있다"며 "성동 뿐아니라 조선 빅3도 저가수주하다가 경영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주 가이드라인에만 맞다면 하지 말라고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대선조선에 대해선 싸게라도 매각하겠다는 입장이다. 수은은 작년 10월 대선조선이 독자생존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매각공고를 냈지만 최근 매각에 실패했다.

은 행장은 "언제든지 다시 기회가 되면 다시 시장에 매각할 것은 당연하다"며 "가격을 깎더라도 넘기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왜 헐값에 매각하느냐고 할 수 있지만 돈을 많이 받으려하면 매각이 안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은성수 행장은 수출입은행 공기업 지정 문제에 대해선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기획재정부는 기타공공기관인 수은을 공기업으로 지정해 정부 통제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수은은 정부출자 기관이지만 기업들을 지원하는 은행"이라며 "시장과 기업에 맞게 도움을 주기 위해선 지금 형태가 기업에 도움이 된다"며 애둘러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