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윤종규 KB 회장, 사외이사·회장 선임과정서 빠진다

  • 2018.02.05(월) 16:15

윤 회장 입장표명..이사회, 제도정비 착수
사외이사·회장 추천위서 현직 회장 배제
올해 사외이사 후보선정부터 적용

KB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은 앞으로 사외이사와 회장 선임 과정에서 빠지게 된다. 윤종규 현 회장부터 적용된다.

 

KB금융지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는 5일 회의를 열고 사외이사 최종 후보자군을 확정했다. 이날 회의 시작전 윤종규 회장(사진)은 "사외이사 후보추천 과정의 투명성과 공정성 제고를 위해 이날부터 개최되는 사추위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퇴장했다.

 

 

이에 따라 KB금융지주 이사회는 관련 규정을 정비해  사외이사 추천 과정에서 현직 회장이 참여하지 않도록 제도화할 계획이다.

 

이사회는 또 상시위원회와  확대위원회로 이원화해 운영하고 있는 지배구조위원회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와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로 분리하고 현직 회장은 회추위에서 배제하도록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회장이 포함된 상시위원회가 회장 후보자군 관리 기능까지 수행하면서 제기됐던 이해상충에 대한 우려가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도 회장 후보자군(Long List)이 확정되면 현직 회장은 위원회에서 제외됐지만, 후보 선정 과정 자체에 개입할 여지를 없애기로 한 것이다.

 

앞으로 회추위는 사외이사 전원으로 구성하고 회장 후보자군 선정과 관리, 최종 후보 추천까지 회장 선임절차 전반에 대한 책임과 권한을 갖게 된다.

 

대추위는 기존 상시위원회와 동일하게 대표이사 회장, 비상임이사, 사외이사 3인으로 구성한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관련 법상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할 위원회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견제와 균형에 따른 투명성 강화를 위해 이사회내 위원회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KB금융지주는 이러한 내용을 제도화 하기 위해 관련 규정 정비안을 오는 8일 개최되는 이사회에 상정하고 결의할 예정이다.

 

대표이사 회장을 위원에서 제외하는 사추위 규정 개정은 8일 즉시 시행한다. 이에 따라 윤종규 회장은 올해부터 사외이사 최종 후보자 선정, 자격검증과 추천 절차에서 빠지게 된다.

 

이외에 지배구조위원회 규정 폐지, 회장후보추천위원회규정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규정 제정, 이에 따른 관련 규정 개정은 정관변경과 동시에 시행돼야 하기 때문에 3월 주주총회일에 맞춰 시행한다.

 

KB금융지주 관계자는 "회장 후보 추천과 사외이사 후보 추천 과정에서 대표이사 회장이 빠지면서 이해상충에 대한 우려가 해소됨과 동시에 KB금융지주의 지배구조가 한층 투명해지고 공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