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금융위원장의 묘한 여운 "하나금융? 쓰지도 못하잖아요"

  • 2018.02.05(월) 17:13

은행 채용비리 관련 "금감원 검사 믿는다"
"특화 은행·보험 올해 새 회사 출현"

▲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 =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검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믿는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5일 연세대에서 열린 한 간담회에 참석해 '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결국은 수사를 통해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지난달 11개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진행한 검사에서 채용비리 의혹 22건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채용비리는 하나은행 13건, 국민은행 3건, 대구은행 3건, 부산은행 2건, 광주은행 1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은 채용비리 의혹 사건을 관할 지방검찰청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업계는 채용비리 불똥이 금융권 최고경영자 인사로 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2연임에 성공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은 채용비리 탓에 중도 사퇴했다.

이번에 채용비리 의혹이 가장 많이 적발된 하나은행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3연임하는 과정에서 금융당국과 갈등을 빚고 있다. 국민은행은 채용비리 조사 과정에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의 친척 채용 문제가 불거졌다. 두 은행 모두 "특혜채용은 없었다"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이날 최 위원장은 하나금융지주에 대해 추가로 질문하자 "얘기해도 (기사) 쓰지도 못하잖아요"라는 '묘한 말'을 남긴 채 행사장을 떠났다.

한편 이날 최 위원장은 특화은행이나 특화보험에 대해 "인가 기준을 만들어 신청을 받을 것"이라며 "올해안에 새로운 회사가 출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부동산신탁회사 신설에 대해선 "올해 신청을 받을 것이고, 최소한 그 정도(1~2개)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초대형 투자은행(IB) 인가가 늦어지고 있다는 질문에 대해선 "하나하나 다 사유가 있어 진행이 안되고 있다"며 "KB는 대주주 그 문제 때문에 심사가 지연됐고, 미래에셋과 NH도 비슷한 사유로 진행이 안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러 시간을 끌고 있지는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가상화폐에 대해선 "가상화폐 거래를 일부러 억제할 생각이 없다"며 "규제 목적은 투자자 보호장치를 갖추고, 자금세탁 방지 장치를 하고, (거래)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가상화폐 거래소도) 자금세탁 방지 의무를 부과하는 쪽으로 관련 법을 개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