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전북은행, 한국GM 협력업체 대출상환 유예

  • 2018.02.20(화) 16:12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대출원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하기로 했다.

 

전북은행은 20일 "한국GM 협력업체들의 경영애로와 자금경색을 해결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대출 거래중인 협력업체의 대출원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GM 군산공장 협력업체중 전북은행과 대출 거래중인 업체들은 상환기일이 도래되는 대출 원금 또는 현재 분할상환중인 대출에 대해 1년간 상환을 유예받을 수 있다. 거래중인 전북은행 영업점에 신청후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는 한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임용택 은행장은 "지역은행으로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비참한 심정"이라며 "지역경제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이러한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지역경제를 위해 지역은행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