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격랑의 한국GM]협상 첫발 뗐다…"실사 합의"

  • 2018.02.23(금) 11:41

정부, 선 실사 후 지원…GM 의혹부터 해소
GM "실사 협력" 약속했지만 결과는 미지수
한국GM 이사회, 부평공장 담보 여부 신경전

▲ 최근 국회를 찾은 배리 엥글(오른쪽) GM 지역총괄 사장[사진 = 이명근 기자]

 

정부와 GM이 한국GM 정상화 방안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했다. 정부는 GM에 대주주의 책임과 경영정상화 방안 등 3대 원칙을 요구했고, 이에 대해 GM은 "합리적(reasonable)"이라고 답했다.

앞으로 관건은 한국GM 재무실사 결과다. GM은 구체적인 협상 조건을 제시하고 있지만 정부는 고리대금 의혹 등이 실사를 통해 해소돼야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갈 수 있다는 입장이다.

지난 21~22일 배리 엥글 GM본사 지역총괄 사장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을 차례로 만났다. 산업은행은 한국GM 지분 17%를 보유한 2대주주다.

이 면담에서 정부는 한국GM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3대 원칙을 제시했다. 3원칙은 ▲대주주의 책임 있는 역할 ▲주주·채권자·노조의 고통 분담 ▲장기적으로 생존가능한 경영정상화 방안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대 원칙에 따라 차분하고 냉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GM은 3대 원칙에 대해 합리적(reasonable)이라고 평가했고, 빠른 시일내에 경영정상화 방안을 제출하겠다고 약속했다.

GM은 정부에 한국GM에 빌려준 27억달러(약 2조9000억원)를 출자전환하는 조건으로 총 1조6000억원을 지원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GM이 구체적 지원 액수를 제시하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반면 정부는 속내를 드러내지 않고 있다.

관련 언론보도에 대해 정부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날 한 언론은 "기재부가 22일 면담에서 한국GM에 대한 28억달러 신규 투자엔 조건부로 참여하되, 27억달러 상당의 출자전환은 거부했다"고 보도했지만 정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GM 관련 해명자료를 3번이나 배포했다.

정부는 '선(先) 실사 후(後) 지원' 입장이 명확하다. 김 부총리는 "실사가 끝나기 전에 무엇을 하기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 입장은 실사가 전제되어야 하고 예단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실사를 통해 먼저 한국GM 의혹을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GM은 2013년부터 한국GM에 2조4000억원 가량을 빌려주고 시중 금리보다 비싼 이자로 4400억원을 챙겼고, 매년 5000~6000억원대의 연구개발비를 한국GM으로부터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실사는 삼일회계법인(PwC)이 맡는다. 정부와 GM은 이번 면담을 통해 재무실사에 합의했다. 현재 산업은행은 GM과 실사를 위한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GM도 실사에 적극 협력하고 실사가 최대한 빨리 완료되기를 원하는 상황이다.

다만 실사가 얼마나 매끄럽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산업은행이 주주감사권을 통해 한국GM에 116개 자료를 요청했지만, 단 6개 자료만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GM이 영업기밀이란 이유로 민감한 회계장부 제출을 거부하면 실사는 난관에 부딪히게 된다.

오늘 열리는 한국GM 이사회도 관심이다. 이날 이사회는 차입금 만기연장 여부 등을 결정하고, GM이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차입금 만기 조건으로 '한국GM 부평공장 담보 설정 안건'을 상정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한국GM 부평공장은 가치가 1조원이 넘는 핵심자산으로, 산업은행은 담보 설정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