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핀테크 규제 풀어 금융혁신 가속도"

  • 2018.03.20(화) 17:06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0일 마포구 서울창업허브 핀테크지원센터를 방문해 핀테크 활성화를 위한 기업인, 예비창업자, 금융인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 앞서 최 위원장이 핀테크기업 사무실을 방문해 안전하고 편리한 방식으로 플러그를 꽂고 뺄 수 있는 원터치 클릭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0일 핀테크지원센터에서 핀테크 기업인과 예비창업자 등을 대상으로 열린 간담회에서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의 접목) 혁신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최 위원장은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핀테크기업의 창업과 성장으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혁신 금융서비스를 개발한 핀테크기업은 최장 4년간 규제를 받지 않고 별도 인허가없이 실험적인 영업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또 "핀테크 기업이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도록 인·허가 등 금융규제를 유연하게 적용하는 제도를 마련하고 투자·기술개발·해외진출 등 다각적인 지원을 경주해 나가겠다"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제정안의 입법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종래 대출 중심의 핀테크 자금지원에서 민간투자 중심으로 개편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하는 핀테크 특화펀드를 조성·운영하겠다"며 "핀테크와 정보기술(IT) 분야에 대한 정책금융 지원(대출·구매)을 올해와 내년에 2조원 규모로 집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최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  간담회에 참석한 최 위원장(왼쪽 첫 번째)이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 간담회에 앞서 최 위원장이 핀테크기업 사무실을 방문해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