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산은 부행장 "더블스타 먹튀? 견제조항 넣었다"

  • 2018.03.22(목) 14:18

"과도한 배당은 산업은행 동의받아야"
"기술·지적재산권 이전 견제 조항도"

 

더블스타와 계약에 채권자로서 불합리한 요소를 견제할 수 있는 장치를 집어넣었다."

22일 열린 더블스타 간담회에 참석한 이대현(사진) 산업은행 수석부행장은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를 인수한 뒤 독립경영을 보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부행장은 "더블스타는 주주로서 주주권을 행사하고 사외이사를 파견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현재 금호타이어 경영진의 입장은 존중하고 임기계약이 끝나면 (경영진) 구성을 어떻게 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더블스타는 주주권과 이사회 중심으로 경영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금호타이어의 독립경영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재차 설명했다.

이어 "산업은행도 2대주주로서 이사회에 사외이사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경영에 참여한다"며 "채권자로서 불합리한 요소를 견제하는 장치를 더블스타와의 계약에 집어넣어 견제와 균형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올 상반기 더블스타가 6463억원의 금호타이어 유상증자에 참여해 지분 45%를 확보하면 산업은행의 지분율은 23.1%로 낮아진다.

그는 "더블스타가 6500억원 가량을 투자하고도 먹튀 이야기가 나오는데 경영이 정상화되고 일정 영업이익을 내도 과도한 배당은 (산업은행) 동의를 받도록 했다"며 "금호타이어 기술과 지적재산권(IP) 이전도 견제하는 조항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채권단이 2조4000억원을 회수하려면 적어도 20년은 남아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이대현 산업은행 수석부행장(왼쪽)과 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이 22일 열린 간담회장에 착석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 수석부행장은 금호타이어 중국법인 분리 매각에 대해선 "중국법인은 불행히도 가치가 마이너스라 떼어내려면 본사 부담이 커진다"며 "전략적 제휴를 위해선 돈이 필요한데 그 돈은 어디서 나오겠냐"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번 거래가 쌍용차와 한국GM 등 사례와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GM은 크게 보면 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이고 GM의 글로벌 전략 문제"라며 "타이어산업은 자동차시장이 존재하는 한 계속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결국은 금호타이어의 생산성 문제인데 해외자본과 국내자본을 구분해 볼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부행장은 이달 30일을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잡은 것에 대해 "구조조정이 원칙없이 한달씩 연기해주며 노조에 질질 끌려다닌다는 지적도 있다"며 "버틸 때까지 버티면서 최대한 노조와 협의하면 되지만 변수는 유동성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유동성 때문에 이 시한이 넘기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