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주택금융공사, 취약계층 전세 특례보증 실시

  • 2018.05.10(목) 14:35


한국주택금융공사(사장 이정환)가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임차보증금 등에 대한 특례보증을 실시한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오는 14일 햇살론, 미소금융, 새희망홀씨, 바꿔드림론 등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총괄하는 금융상품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의 전세특례보증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상자는 연간 소득 4500만원 이하로 ▲서민금융진흥원 대출상품을 연체없이 9회차 이상 정상적으로 상환중이거나 ▲보증신청일로부터 3년 이내에 상환을 마친 성실상환자이다.

 

보증한도는 연소득에 따라 다르며 최대 5000만원 이내에서 임차보증금의 80%까지 지원된다. 연소득이 1500만원 이하는 최대 보증한도가 4500만원, 연소득이 1500만원 초과~4500만원 이하면 최대 보증한도는 5000만원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일반 전세자금보증보다 보증료를 0.1%포인트 우대해주기로 했다. 

 

특례보증을 원하면 서민금융진흥원 맞춤대출 홈페이지(www.koreaeasyloan.com)에서 '정책서민금융 성실상환 증명서'를 발급받고 취급은행을 방문해 상담후 대출가능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한다. 이와 관련 국민·기업·농협·신한·KEB하나·경남·대구·부산·제주은행은 오는 14일부터 취급하고 우리은행은 다음달중 시작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